분명 군대에서 배운대로 고지점령을 위해 약진앞으로 했는데...

  • HQstorm
  • 등록일 2021-09-11 08:29
  • 조회수 352

 


 

은폐엄폐를 안했다...? 그리고 갑자기 적군의 수류탄이 날라왔어요.
역시 고지 점령은 어렵군요. 고지를 점령하는 좋은 전략 전술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산 위와 능선을 따라 조성된 고지를 두고 벌이는 공방전을 뜻한다. 고지(高地)라는 단어에는 그저 '높은 땅'이란 의미밖에는 없지만, 대개 군사 용어로 쓰이며 "적의 고지를 탈환하다.", "고지를 사수하다."라는 말을 거의 누구나 들어본 적 있을 정도로 아주 중요한 전술적 목표를 의미해 왔다.

고대로부터 고지를 선점한다는 것은 기본적인 전술이었다. 일단 고지를 점령하고 있는 것 자체만으로 시야가 더 넓어지는 작전술적인 이점도 있으며, 전술적으로는 화살이나 투창, 돌팔매, 탄환과 같은 투사 무기들이 고지에서 아래로 공격할 때는 속도가 더 붙어서 위력이 훨씬 강해지며, 반대로 이런 투사무기들이 평지에서 고지로 올라올 때는 속도가 줄어들어서 위력이 훨씬 약해진다. 여기에 더해서 근접전이 벌어질 때도 고지에서 아래로 돌격하는 측은 고지에서 뛰어내려오며 가속도를 붙여서 돌격의 피해를 증가시킬 수 있는 반면, 고지로 올라가는 측은 쉽게 지치고 돌격의 충격력도 발휘하기 어렵다.

단, 고지대는 일반 지형에 비해 보급에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에 보급이 끊기는 순간 고지대는 그대로 사지가 될 수 있었다. 삼국지에 등장한 마속의 사례가 좋은 예.

19세기 이후 화포가 비약적으로 발달하고, 포격에 산술계산이 도입되면서 고지의 중요성은 극대화된다. 즉, 고지 하나를 손에 넣으면 그 위에서 적들의 동향을 감시하다 적들이 오면 위에서 총탄을 퍼부어대거나 포격 요청을 넣을 수 있었고, 이는 상대 측도 마찬가지였기에 이후의 전사(戰史)부턴 고지를 뺏고 뺏기는 게 필수적으로 벌어졌다.

여하튼 방어 측은 이런 중요한 고지가 쉽게 함락당하지 않도록 참호와 기관총좌를 시작으로, 대형 콘크리트 벙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어책을 구축했고, 반면 공격 측은 밑에서부터 공격루트와 숫자가 완전히 노출된 채 얻어맞으며 달려와야 했기에 공세 전 방어 시설들을 뭉개는 공격준비사격을 필수적으로 해야 했다.

또한 지형지물을 어떻게 활용하고 이동할지에 따라 공방의 향방도 갈렸기에 약진 같은 보병단위 전술에서부터 대대, 연대 단위 우회기동까지 수많은 돌파법이 연구되었고 이것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고지 하나에서 사상자가 수천 명 이상 나오기도 했다. 다시 말하지만 언덕 하나에서 발생한 피해가 수천이다.

 

 

6.25 전쟁 당시

산지가 많은 한반도의 특성상 전쟁의 전개도 대부분 고지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다. 그리고 50년 겨울 중공군의 참전으로 37도선까지 내려간 전선이 다시 38도 이북으로 올라갈 즈음 휴전 협정이 양측에서 조율되었다.


이유인 즉슨 이미 1.4 후퇴와 중공군의 춘계 대공세 및 이에 대응한 반격 등을 거치면서 양측 모두 상대를 한반도에서 완전히 몰아낼 힘 없이 사상자만 계속 속출하는 소모전 상황이 되었음을 인지했기 때문.하지만 협정이 진행될 동안 양측이 싸움을 멈추기로 합의한 건 아니었기에 보다 전략적으로 유리한 상황에서 휴전을 맞이하기 위한 대대급 수준의 고지 쟁탈전이 51년 하반기부터 간헐적으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일단 고지를 확보하면 그 위에서 주변 전황을 두루 둘러볼 수 있을뿐더러, 일대의 적들을 향해 사격 및 포격을 보다 멀리, 더 정확히 가할 수 있게 된다. 더군다나 고지를 보다 많이 확보해 거기에 진지와 기지 등을 지어놓으면 향후 전쟁이 재개될 시 방어 측에선 시간벌이, 공세 측에선 그만큼 시간절약, 기동에 유리했기에 너도 나도 고지 쟁탈전에 혈안이 되어 있었다.

심지어 몇몇 고지는 계속된 쟁탈과 포격, 폭격 속에 곳곳이 화약과 피 냄새 진동하는 민둥산이 되었으며, 가칠봉 전투에선 아예 시체들을 모아 진지를 구축하기도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82073 공지 서비스 이용약관 개정 안내 1 09-13 1,637
464593 공지 토크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12 11-02 201,723
1085635 [LIVE] 에이지오브엠파이어4 팀플 같이하실분? (현재스팀... HQstorm 09-19 21
1085173 롤 시즌 4 향기나는 그 매치업 눈에포경한남자 09-18 477
1085039 렐릭 신작 에이지오브엠파이어4 맛보기 HQstorm 09-18 180
1084825 궁 버프된 미드 트위치 눈에포경한남자 09-17 503
1084730 컴퍼니오브히어로즈2 미군 1V1래더 1위찍기!! 도전 1일차... HQstorm 09-17 71
1084151 AP계의 제드 눈에포경한남자 09-16 596
1083562 2차세계대전 전략시뮬 COH2 실시간스트리밍 HQstorm 09-15 173
1083525 내일 컴프야 방송날인가? 프로스트 09-15 271
1083327 콜오브듀티 땡기네 1 야심한시간 09-15 385
1082930 2차세계대전 RTS COH2 4:4 팀플 실시간스트리밍 HQstorm 09-14 132
1082879 요즘 오버워치 잘 돌아가나요? 야심한시간 09-14 314
1082299 COH2 실시간스트리밍 HQstorm 09-13 209
1082180 버프된 포식자 최대 수혜자 눈에포경한남자 09-13 553
1081406 ​COH2 장성 준장이되다! 다음목표는 소장!! HQstorm 09-12 252
1081232 ​스타듀밸리 멀티 2년째 가을 4일 HQstorm 09-11 281
1081227 패치후 탑 라인전 1티어 눈에포경한남자 09-11 635
1080901 COH2 미군 1위찍기 도전 HQstorm 09-11 443
1080883 분명 군대에서 배운대로 고지점령을 위해 약진앞으로 했... HQstorm 09-11 352
1080572 무죄 추정의 원칙 눈에포경한남자 09-10 785
1080444 다른사람 사유지 단단한나무 절도범 체포현장! HQstorm 09-10 344
1080385 아 개병맛임 왓썹 09-10 117
1080192 스타듀밸리 멀티 달빛농장3기 2년째, 여름의 1일 HQstorm 09-09 193
1080127 존나 빠름 눈에포경한남자 09-09 468
1079251 21.09.08 2차세계대전 RTS 컴퍼니오브히어로즈2 1v1 미군... HQstorm 09-08 87
1078957 2차세계대전 RTS 컴퍼니오브히어로즈2 1v1 미군장성 찍기 HQstorm 09-07 98

오늘의 인기글

개인방송 베스트

  • 인방자게
  • 인방가십
  • 인방영상

TALK 실시간 인기

  • TV/연예
  • 가십
  • 개인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