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군대에서 배운대로 고지점령을 위해 약진앞으로 했는데...

  • HQstorm
  • 등록일 2021-09-11 08:29
  • 조회수 355

 


 

은폐엄폐를 안했다...? 그리고 갑자기 적군의 수류탄이 날라왔어요.
역시 고지 점령은 어렵군요. 고지를 점령하는 좋은 전략 전술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산 위와 능선을 따라 조성된 고지를 두고 벌이는 공방전을 뜻한다. 고지(高地)라는 단어에는 그저 '높은 땅'이란 의미밖에는 없지만, 대개 군사 용어로 쓰이며 "적의 고지를 탈환하다.", "고지를 사수하다."라는 말을 거의 누구나 들어본 적 있을 정도로 아주 중요한 전술적 목표를 의미해 왔다.

고대로부터 고지를 선점한다는 것은 기본적인 전술이었다. 일단 고지를 점령하고 있는 것 자체만으로 시야가 더 넓어지는 작전술적인 이점도 있으며, 전술적으로는 화살이나 투창, 돌팔매, 탄환과 같은 투사 무기들이 고지에서 아래로 공격할 때는 속도가 더 붙어서 위력이 훨씬 강해지며, 반대로 이런 투사무기들이 평지에서 고지로 올라올 때는 속도가 줄어들어서 위력이 훨씬 약해진다. 여기에 더해서 근접전이 벌어질 때도 고지에서 아래로 돌격하는 측은 고지에서 뛰어내려오며 가속도를 붙여서 돌격의 피해를 증가시킬 수 있는 반면, 고지로 올라가는 측은 쉽게 지치고 돌격의 충격력도 발휘하기 어렵다.

단, 고지대는 일반 지형에 비해 보급에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에 보급이 끊기는 순간 고지대는 그대로 사지가 될 수 있었다. 삼국지에 등장한 마속의 사례가 좋은 예.

19세기 이후 화포가 비약적으로 발달하고, 포격에 산술계산이 도입되면서 고지의 중요성은 극대화된다. 즉, 고지 하나를 손에 넣으면 그 위에서 적들의 동향을 감시하다 적들이 오면 위에서 총탄을 퍼부어대거나 포격 요청을 넣을 수 있었고, 이는 상대 측도 마찬가지였기에 이후의 전사(戰史)부턴 고지를 뺏고 뺏기는 게 필수적으로 벌어졌다.

여하튼 방어 측은 이런 중요한 고지가 쉽게 함락당하지 않도록 참호와 기관총좌를 시작으로, 대형 콘크리트 벙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어책을 구축했고, 반면 공격 측은 밑에서부터 공격루트와 숫자가 완전히 노출된 채 얻어맞으며 달려와야 했기에 공세 전 방어 시설들을 뭉개는 공격준비사격을 필수적으로 해야 했다.

또한 지형지물을 어떻게 활용하고 이동할지에 따라 공방의 향방도 갈렸기에 약진 같은 보병단위 전술에서부터 대대, 연대 단위 우회기동까지 수많은 돌파법이 연구되었고 이것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고지 하나에서 사상자가 수천 명 이상 나오기도 했다. 다시 말하지만 언덕 하나에서 발생한 피해가 수천이다.

 

 

6.25 전쟁 당시

산지가 많은 한반도의 특성상 전쟁의 전개도 대부분 고지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다. 그리고 50년 겨울 중공군의 참전으로 37도선까지 내려간 전선이 다시 38도 이북으로 올라갈 즈음 휴전 협정이 양측에서 조율되었다.


이유인 즉슨 이미 1.4 후퇴와 중공군의 춘계 대공세 및 이에 대응한 반격 등을 거치면서 양측 모두 상대를 한반도에서 완전히 몰아낼 힘 없이 사상자만 계속 속출하는 소모전 상황이 되었음을 인지했기 때문.하지만 협정이 진행될 동안 양측이 싸움을 멈추기로 합의한 건 아니었기에 보다 전략적으로 유리한 상황에서 휴전을 맞이하기 위한 대대급 수준의 고지 쟁탈전이 51년 하반기부터 간헐적으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일단 고지를 확보하면 그 위에서 주변 전황을 두루 둘러볼 수 있을뿐더러, 일대의 적들을 향해 사격 및 포격을 보다 멀리, 더 정확히 가할 수 있게 된다. 더군다나 고지를 보다 많이 확보해 거기에 진지와 기지 등을 지어놓으면 향후 전쟁이 재개될 시 방어 측에선 시간벌이, 공세 측에선 그만큼 시간절약, 기동에 유리했기에 너도 나도 고지 쟁탈전에 혈안이 되어 있었다.

심지어 몇몇 고지는 계속된 쟁탈과 포격, 폭격 속에 곳곳이 화약과 피 냄새 진동하는 민둥산이 되었으며, 가칠봉 전투에선 아예 시체들을 모아 진지를 구축하기도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82073 공지 서비스 이용약관 개정 안내 1 09-13 2,778
464593 공지 토크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13 11-02 201,960
1099678 1티어 트린다미어 카운터 눈에포경한남자 14:54 56
1099388 탑우두루 예능픽 아닙니다 눈에포경한남자 10-16 134
1099382 이진규 준장배 COH2 팀리그 대회 마지막주차 오늘 치킨파... HQstorm 10-16 49
1098771 잭스 씹카운터, 칼챔 탑 세주아니 눈에포경한남자 10-15 444
1098183 1티어 아트록스 압도하는 탑카직스 1 눈에포경한남자 10-14 667
1097996 COH2 실시간관전 해설 1 HQstorm 10-13 150
1097448 버프되고 죽지않는 탑 좀비 헤카림 눈에포경한남자 10-13 425
1096678 요즘 대세인 탑요네 씹카운터 눈에포경한남자 10-11 728
1095868 탑 최고의 조커픽: 바이 눈에포경한남자 10-10 619
1095739 COH2 소규모 팀리그 대회 2주차 HQstorm 10-09 91
1095146 이지에잇 셔면 퓨리탱크 HQstorm 10-08 157
1095036 프로들도 하는 탑 그브 눈에포경한남자 10-08 455
1094850 갤럭시 우영미 에디션 폰 나왔네? z플립 or 폴더3 4 페스오 10-08 861
1094759 2차세계대전 RTS COH2 미군 1위찍기 실시간스트리밍 HQstorm 10-07 194
1094301 아침 콯2 HQstorm 10-07 225
1094289 버프된 탑 우두루. 예능픽 아닙니다 눈에포경한남자 10-07 317
1094288 지강미국 HQstorm 10-06 163
1094003 애플워치 7세대 사전예약일 공개되었네요?! 페스오 10-06 476
1093997 [중요] 디아블로2 : 리저렉션 CD키 배포 이벤트 운영자 10-06 118
1093706 탑에서 가장 숨막히는 매치업 눈에포경한남자 10-06 401
1093130 케넨 씹카운터 눈에포경한남자 10-05 630
1092365 ​오랜 숙원 COH1 1위 도전 HQstorm 10-03 173
1092011 ​제1회 이진규 준장배 COH2 팀리그 1주차경기 HQstorm 10-02 97
1091361 코로나 상생소비지원금 신청 오늘부터 시작했네요 페스오 10-01 781
1091177 팝송과 롤:Lewis Capaldi - Someone You Loved 눈에포경한남자 10-01 76

오늘의 인기글

개인방송 베스트

  • 인방자게
  • 인방가십
  • 인방영상

TALK 실시간 인기

  • TV/연예
  • 가십
  • 개인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