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4차전 선발 투입? 승리 걷어찬 로버츠의 변칙 기용 [NLCS2]

2021-10-18 12:54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은 셋업맨 역할로 4차전 선발투수 '훌리오 우리아스 카드'를 꺼냈다. 하지만 승부수는 실패로 귀결됐다.

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4-5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패로 끌려가게 되었다.

다저스는 7회초 크리스 테일러의 2타점 활약에 힘입어 4-2 리드를 잡았다. 이후 블레이크 트라이넨을 투입해 7회말을 막은 다저스는 8회말에 변칙 작전을 가동했다. 불펜에서 브루스더 그라테롤이 몸을 풀었지만, 로버츠 감독의 선택은 4차전 선발투수 우리아스였다. 에디 로사리오-프레디 프리먼으로 이어지는 좌타 라인을 막기 위해 전격 기용한 것으로 예상된다. 로버츠 감독은 포스트시즌에 강한 우리아스에게 기대를 걸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의 바람은 그리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우리아스는 선두타자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프리먼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으나 로사리오가 2루에 진루했다. 여기서 우리아스가 무너졌다. 아지 알비스에 1타점 우전 안타, 라일리에게 1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결국 다저스는 동점을 헌납했다.

8회말 실점은 패배의 원흉이 되었다. 9회말 2사 2루에서 마무리 켄리 잰슨이 출격했지만, 에디 로사리오에게 끝내기 안타를 내주며 고개를 떨궜다. 불펜을 믿지 못했던 것일까. 우리아스 투입은 최선의 방법이 아니었다. 로버츠 감독의 도박은 악수로 끝났다.

사진=AF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So Hot-! TALK

평양의 상류층 아파트 내부 공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자연인 이승윤.. 드디어 1승했던 장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진짜 천재인 이유

중동 지역 대표 도시들의 모습

은퇴하는 LOL 프로게이머 칸이 울컥했던 말

영업시간 불어로 썼다고 욕먹은 빵집의 진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