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3타점' 한국, 승부치기 끝 이스라엘에 6-5 역전승 [올림픽 야구]

2021-07-29 22:24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올림픽 첫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2020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회 승부치기까지 가는 승부 끝에 6-5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원태인과 두 번째 투수 최원준이 나란히 3이닝 2실점씩 기록하며 4실점을 합작했다. 하지만 타선에서 오지환이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을 때려내며 타선에 힘을 보탰고, 이정후와 김현수도 솔로 홈런을 한 개 씩 추가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출발은 좋았다. 선발 원태인이 2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며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타선에도 초반 기회가 찾아왔다. 1회 선두타자 박해민이 안타로 출루하며 기회를 잡았고, 2회엔 2사 후 오지환과 허경민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결국 한국은 3회초 선취점을 허용했다. 원태인이 선두타자 미치 글래서에게 안타를 내준 데 이어, 1사 후 이안 킨슬러에게 2점 홈런포를 얻어맞으며 선제 2실점했다. 한국은 3회말 선두타자 볼넷 기회에서 이정후가 병살타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한국은 4회말 동점을 만들었다. 2사 후 강민호가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후속타자 오지환이 우월 2점포를 쏘아 올리며 2-2 동점에 성공했다. 이후 한국은 허경민의 좌전 안타와 김혜성의 내야 안타로 1,3루 기회를 이어갔으나 박해민이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한국은 5회말과 6회말에도 기회를 잡았다. 2사 후 강백호와 오재일이 연속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득점권에 주자를 위치시켰다. 하지만 강민호가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며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6회엔 선수타자 볼넷과 도루, 땅볼로 2사 3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자 삼진으로 불발됐다. 

그 사이 이스라엘이 2점을 더 달아났다. 또 2점포였다. 6회 1사 후 대니 발렌시아가 최원준을 상대로 안타로 출루한 뒤, 2사 후 라이언 리반웨이가 홈런포를 쏘아 올리면서 4-2로 달아났다. 

이후 잠시 침묵하던 한국은 7회말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정후와 김현수가 백투백 홈런을 만들며 순식간에 4-4를 만들었다. 이후 오재일이 내야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런앤히트로 2사 2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타석에는 오지환, 오지환이 다시 한번 담장을 때리는 큼지막한 장타를 때려내면서 역전까지 만들어냈다. 


한국은 이후 조상우와 오승환을 투입하며 승기를 굳혔다. 하지만 9회초 믿었던 오승환이 홈런을 맞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높은 공 실투가 그대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한국은 이어진 9회말에서 볼넷으로 만든 1사 1루 기회를 이어가지 못하며 결국 승부는 연장 승부치기로 이어졌다.

무사 1,2루로 시작하는 승부치기, 10회초 오승환이 삼진 3개를 잡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국은 이스라엘과 달리 번트를 잘 성공시키며 1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오지환이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허경민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면서 만루 기회로 이어졌다. 그리고 양의지까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면서 한국이 6-5로 승리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So Hot-! TALK

채수빈 아쉬운 방심&카메라 위치,각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화성인 G컵녀가 직접 올린 가슴사이즈 측정법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땀을 너무 많이 흘린 사나

장작구이 통닭.gif

BJ파이 뱃살.jpg

아파트 천장 무너짐 ㄷ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