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맨유-토트넘에 간 건 '실수'...토트넘은 성공의 역사 없어"

2021-06-19 22:05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경질됐던 조세 무리뉴 감독이 전 직장을 언급했다.

글로벌 잡지 GQ 포르투갈판은 18일(한국시각) 현재 AS로마 감독을 맡은 조세 무리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난 때때로 실수를 한다. 내가 항상 올바른 프로젝트를 선택하지 않고 혹은 내가 몇몇 프로젝트를 잘못 이끌기도 했다"면서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토트넘에서의 실패를 인정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 감독으로 부임했지만 두 시즌 반 동안 리그에서 아쉬운 성적, 그리고 불화설을 겪으며 경질됐다.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해서도 리그에서 나쁜 경기력, 그리고 또다시 선수단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지난 4월 19일 경질됐다. 그는 다음 시즌 AS로마의 새 감독으로 팀을 지휘한다.

그는 "난 실수를 해왔고 혹은 내가 하지 말았어야 했던 것들을 하면서 좋지 않은 방식으로 팀을 이끌었다. 하지만 결국엔 모두 똑같았다. 내가 한 말도 아니다. 나보다 더 중요했던 사람의 이야기다. 목표와 동력을 가진 누구든 절대 늙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난 내가 30년간 프로축구 무대에서 일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 내가 58세인 것도 말이다. 난 항상 내 동기부여를 새롭게 했다"라면서 그가 경질됐던 맨유와 토트넘에서의 감독직은 불가능한 미션이었다고 주장했다.

무리뉴는 "나중에 나는 이전과 매우 다른 프로젝트를 맡아왔다. 난 맨유에 가서 변화의 시기에 있었다. 또 난 성공의 역사가 없는 토트넘에 갔다. 이제 난 새로운 구단주가 있는 로마에 왔다. 하지만 난 즉시 이 구단주에게 공감한다. 단장과 구단주가 내가 감독직을 맡자마자 빠르게 열정을 재점화시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난 여기서 또 다른 불가능한 미션에 도전한다. 사람들이 나를 지켜보고 있어서 불가능하다고 말했고 그들의 눈에 성공에는 단 하나의 길만 있다. 난 우승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So Hot-! TALK

서로의 와이프를 자랑하는 무도 멤버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지금 방송했다간 난리 나는 우유 광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아 사격술 가르쳐주는 보나

2021 페라리 SF90 전기 슈퍼카

러시아 누나방에 등판한 야신 ㄷㄷ

지금도 시골에 가면 있는 가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