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선제골' 토트넘, 울버햄튼에 1-0 앞선 채 마무리(전반종료)

2021-05-16 22:56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케인의 깜짝 선제골로 토트넘이 전반에 먼저 앞서나갔다.

토트넘 홋스퍼는 16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전반전에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1-0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수비에 자펫 탕강가-토비 알더베이럴트-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이 골문을 지킨다. 미드필더에는 지오반니로 셀소-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나서고 2선에는 가레스 베일-델레 알리-손흥민이, 최전방엔 해리 케인이 골문을 겨냥했다. 

울버햄튼은 3-4-3 전형으로 나섰다. 후이 파트리시우 골키퍼를 비롯해 키 아나 후버-코너 코디-로망 사이스-넬송 세메두가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에는 주앙 무티뉴-덴동커-레안데르 덴동커, 2선에 아다마 트라오레-비티냐-모건 깁스 화이트, 최전방에는 파비우 실바가 선발로 나섰다. 

홈팀 토트넘이 먼저 울버햄튼의 골문을 겨냥했다. 전반 4분 케인이 중앙에서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이것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울버햄튼은 트라오레를 위시한 역습을 한 차례 시도했지만, 초반에 공격 진영에서 볼 소유 시간을 늘리지 못했다. 

전반 21분엔 베일이 가까운 거리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고 파트리시우의 선방에 막혔다. 23분에 연달아 프리킥을 얻었고 이번엔 베일이 케인의 침투를 보고 연결해 케인의 슈팅이 나왔지만 옆 그물을 때렸다. 

28분엔 트라오레가 다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빠른 역습 전환에 성공했고 파비우 실바에게 연결해줬다. 실바의 슈팅은 왼쪽 골대를 빗나갔다. 

37분엔 손흥민이 왼쪽에서 패스를 받은 뒤 드리블 돌파 이후 슈팅을 시도했고 파트리시우의 선방에 막혔지만, 앞에 있던 덴동커의 몸에 맞으면서 자책골이 나올 뻔했지만 파트리시우가 다시 잡아냈다. 전반 43분엔 오른쪽에서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과 크로스가 이어졌지만 울버햄튼이 두 차례 모두 골라인 앞에서 막아냈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44분, 케인이 수비 라인을 뚫어내고 침투에 성공했고 수비수 두 명을 제쳐내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리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홋스퍼 SNS

So Hot-! TALK

진짜 강한자만이 살아남던 시절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올해 32살 초아 와꾸 상태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브레이브걸스 수영복 화보 ㄷㄷ

각종 동물들 CT 촬영하는 모습

인생은 로렌처럼... ㄹㅇ

죽음의 호수로 알려졌던 아름다운 장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