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스승의 날 맞아 '이대호 은사' 신종세 감독 초청

2021-05-14 13:4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14일부터 16일 KT 위즈와의 홈 3연전에 '스승의 날'과 '성년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스승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고, 스승을 공경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힌 롯데 구단은 먼저 14일 구단 간판 선수인 이대호의 어린 시절 은사인 신종세 감독을 초청하고 시구 행사를 진행한다. 

신 감독은 수영초등학교에 재학중이던 이대호의 재능을 높게 사 대동중학교로 스카우트한 뒤, 2년 6개월간 자택에서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배려해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줬다. 구단과 이대호는 시구 행사 초청과 더불어 부산을 대표하는 핸드메이드 비스포크 테일러링샵 '로릭테일러'를 통해 신종세 감독에게 수제맞춤정장을 선물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15일에는 제 40회 '스승의 날'을 맞이해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선정한 우수 교사와 학생을 초청해 스승의 날 기념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시구는 해운대구 재송 1동에 소재한 송수초등학교 옥효진 선생님이, 시타는 송수초등학교 5학년 이찬서 학생이 맡는다. 옥효진 선생님은 SNS채널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학급 화폐 활동을 통해 경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학급 화폐 활동은 경제와 정치, 법률 상식까지 폭 넓고 살아있는 학생 교육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3연전의 마지막 경기인 16일에는 '성년의 날'을 기념해 올해 성년이 된 팬을 특별 초청한다. 구단은 최근 어엿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한 성년을 축하하는 의미로 구단 공식 SNS채널 팬 사연 응모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벤트를 통해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앞두고 성년이 된 동생에게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신청한 누나 윤예송 씨와 동생 윤준흠 씨의 사연이 최종 선정돼 남매가 시구 및 시타자로 나선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롯데 자이언츠

So Hot-! TALK

경찰을 피해 달아나던 고딩 폭주족의 최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세월호를 가장 끔찍한 방법으로 모욕한 중국인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페미도살자 여명숙 "안산 선수는 페미가 아니다"

전투식량 먹방 대참사...

잼민이 여동생에게 팩폭맞는 문월

윗집 미친년이랑 5년째 싸우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