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제2의 나라' 비접속 모드에 AI 기능 도입

강미화2021-06-04 11:38

넷마블은 오는 6월 10일 출시할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이하 제2의 나라)에 새로운 AI(인공지능) 모드를 개발해 선보인다.

넷마블은 기존 모바일게임 '비접속 모드'에 AI(인공지능) 기능을 도입했다. AI모드는 서버의 로직이 캐릭터 AI를 제어해 서버 내에서 움직이게 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이용자가 실제 플레이하지 않아도, 캐릭터는 게임에서 활동하고 있다.

심지어, 다른 이용자들 플레이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 예를 들어, 난도 높은 필드에서 함께 다른 이용자들과 사냥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PK(플레이어 킬)를 당할 수도 있다.

박범진 개발총괄은 "제2의 나라에서 어떤 형태로든 다른 이용자와 어울리고, 영향을 주고 받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AI모드를 개발했다"며 "이용자가 잠들어 있는 시간에도 제2의 나라 캐릭터는 그 세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이 준비 중인 '제2의 나라'는 2016년 모바일 MMORPG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킨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한 작품으로 3여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출시한다.

이 게임은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했으며, 이용자는 지브리풍 아트로 만들어진 세계를 애니메이션 주인공이 된 것처럼 활보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혼혈의 위엄이 느껴지는 전소미 미드 크기

서울이 점점 경상도화 돼가는 이유

실시간으로 장인어른 호칭을 바꿔 부르는 철구

여친한테 40만원어치 받은 남친의 3주년 선물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