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카카오게임즈,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 합병..."NFT 플랫폼 구축"

강미화2021-05-27 16:29

카카오게임즈는 계열회사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을 합병한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은 프렌즈게임즈로, 27일 이사회에서 양사의 합병을 최종 결의했으며 7월 초 합병 절차를 마무리 짓는다.  

정욱 대표, 송계한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아 각 사의 근간이 되는 개발 및 사업은 지속 전개하고, 각각의 전문 역량들을 융합해 사업적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NFT(대체불가토큰) 기술을 활용해, 게임과 음원, 영상, 미술품 등 문화 콘텐츠의 디지털 가치를 유통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나아가 메타버스와의 접목도 모색해 나간다. 

프렌즈게임즈는 2018년 출범한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카카오프렌즈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 '프렌즈타운'을 선보이고, 신작 '프로젝트킹(가칭)' 등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지난 3월 정욱 대표이사의 취임으로 캐주얼 게임 산업을 넘어 메타버스, NFT 등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예고했다. 

지난해 12월 카카오게임즈 계열사로 편입된 웨이투빗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보라(BORA)'를 운영 중이며, 실생활 밀착형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메타버스와 NFT를 활용한 영화, 영상, 음원의 서비스 등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또 온라인게임 서비스 플랫폼 '플레이투빗'에서 온라인 게임 IP를 퍼블리싱 중이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진짜 48세를 찾아라

2001년 동서울터미널의 풍경

근본 그 자체.. 천안함 모자 쓴 구루미

도쿄올림픽 선수단 숙소 침대 & 테이블의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