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영상/포토

'카트라이더', 11세대 엔진 탑재 카트 선봬...주행환경 변화 꾀해

최종배2021-04-15 15:03

넥슨은 온라인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에 11세대 엔진을 탑재한 카트바디 '코튼 V1'을 15일 출시했다. 

11세대 V1엔진은 2018년 8월 10세대 X엔진을 선보인 이후 약 2년 반 만에 도입됐다. 지난 3월 진행한 프로토 V1 테스트 업데이트와 유저 피드백을 수렴해 완성도를 높였다. 넥슨은 프로토 V1 실제 플레이 기록을 바탕으로 V1엔진의 주행 성능과 기능을 검증하고, 게임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규 엔진에 대한 유저 의견을 수집했다. 

11세대 V1엔진 적용 첫 번째 카트바디 코튼 V1은 크래시 게이지와 익시드 시스템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먼저 크래시 게이지는 벽과 충돌할 경우 충격량에 비례해 부스터 게이지를 추가로 획득하는 시스템이다. 주행 도중 큰 사고가 발생해도 빠르게 사고를 회복해 대결에 복귀할 수 있도록 마련한 것으로, 주행에 미숙한 초보 유저일수록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익시드 시스템은 부스터와는 별개로 등장한 가속 방법이다. 일정 속도 이상 주행하면 익시드 게이지가 충전되며 게이지가 100% 모이지 않아도 원하는 타이밍에 스페이스 키를 눌러 익시드 부스터를 출력해 추가 가속을 얻는다. 

이 외에도 V1엔진 전용으로 외형 변경 파츠가 도입돼 카트바디 외관에 코팅 효과를 입히거나 테일램프의 색깔을 본인의 개성에 따라 바꿀 수 있다. 향상된 성능을 지닌 V1엔진 전용 주행 파츠 또한 등장했다.

코튼 V1 카트바디는 게임 내 시즌 패스를 통해 선보인다. 오는 5월 12일까지 '카트라이더'를 플레이하고 시즌 패스 미션을 완료해 패스 티켓을 모은 유저는 단계별로 보상 아이템을 얻을 수 있으며 최종 보상으로 코튼 V1(무제한) 획득이 가능하다. 프리미엄권을 보유할 경우 보다 높은 성능과 다른 외관을 지닌 블랙 코튼 V1(무제한)도 주어진다.

최종배 기자 jovia@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키가 작아서 차였다는 일본 남자들

했을 때 바로 먹어야 맛있는 음식

머니게임 N빵 관련 니갸르 피셜

인싸 필독.. 인스타 사진 보정하는 꿀팁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