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크래프톤, 총 300억 원 규모 인센티브 지급...인재 양성 프로그램 적용

최종배2021-03-31 11:56

크래프톤은 중요 경영 방향인 인재 중심 체계의 일환으로 업계 상위 수준 인센티브 지급을 실시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지난 2월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방향성과 변화를 제시하고, 이를 위해 "인재에게 전폭적인 투자를 하고, 도전을 통해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크래프톤은 2020년의 성과에 대한 보상으로 해외 거점 오피스 구성원들을 포함해 총 30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했다. 이 중 구)펍지 스튜디오 구성원들에게 집행된 인센티브는 개인별 연봉과 대비해서 평균 30% 수준이다. 

2021년에는 조직의 성과를 구성원들과 함께 나누고, 업계 상위 수준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는 보상 방향성에 따라, 인센티브 제도도 개선할 계획이다. 프로젝트의 성과에 따라 한도 없이 지급하는 개발 인센티브 운영 외에도 각 사업과 조직의 특성을 고려하여 보상 제도 전반을 새롭게 마련한다. 조직의 성과에 기여도가 높은 구성원에게는 더 많은 인센티브를 차등 보상하는 것도 포함됐다.

이외 구성원이 회사 장기적인 성장에 몰입하고 기여할 수 있도록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등의 장기 보상 제도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크래프톤은 지난 2월, 업계 최상위 수준의 기본급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개발직군(엔지니어), 비개발직군의 연봉을 일괄 2000만 원, 1500만 원 인상하고, 신입 대졸 초임도 각각 6000만 원, 5000만 원으로 상향 책정했다.

더불어 게임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PD 양성 프로그램이 신설된다. 김창한 대표가 CPO(Chief Producing Officer)로서 직접 프로그램을 지휘하고, 시니어 PD들도 코칭에 참여한다. PD로서 자질이 있는 신입 및 경력 개발자들이 게임제작에 대한 이해를 키우고, 실제 시장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작품으로 제작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양성하는 제도다.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대규모 채용도 오는 4월에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과 같이 각 프로젝트나 직군별 채용을 진행하면서, 동시에 회사의 다양한 도전에 참여할 수 있는 채용 기회를 연다. 개발자 스스로가 참여하고 싶은 프로젝트에 지원하고, 직접 프로젝트나 팀을 구성할 수 있는 조직인 챌린저스실을 신설하고, 채용 단계부터 우수 인재를 영입할 계획이다.

최종배 기자 jovia@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키 148 여자인데 사귀기 가능한가요??

하정우가 최근 매각한 스타벅스 건물 가격 ㄷㄷ

여비서한테 500만원어치 루이비통 선물한 남순

쯔양한테 먹는걸로 도전한 이봉원의 최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