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언리얼 엔진 5로 제작한 '매트릭스 어웨이큰스' 공개

최종봉2021-12-10 15:00

에픽게임즈는 '더 게임 어워드(이하 TGA)'에서 언리얼 엔진 5로 제작된 시네마틱 인터랙티브 테크 데모 '매트릭스 어웨이큰스: 언리얼 엔진 5 익스피어리언스'를 공개했다.

'매트릭스 어웨이큰스: 언리얼 엔진 5 익스피어리언스'는 '매트릭스'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시네마틱과 게임플레이가 결합된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실시간 인터랙티브 경험을 제공한다.

라나 워쇼스키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담당했으며, 키아누 리브스와 캐리앤 모스가 영화에서처럼 네오와 트리니티 역으로 등장함과 동시에 실제와 가상이 혼재되면서 배우 본인을 연기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작에는 에픽게임즈와 함께 매트릭스 3부작에 참여했던 많은 제작진, 사이드FX, 이블아이 픽처스, 더 코얼리션, 웨타FX 등 세계 정상급의 VFX 스튜디오 및 게임 개발사 등이 참여했다.

이번 테크 데모는 16제곱킬로미터의 방대한 오픈월드의 도시 환경을 배경으로 격렬한 자동차 추격전 그리고 3인칭 슈팅 액션을 담았다.

또한, 새로운 AI 및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기반으로 제작된 수만 개의 캐릭터, 차량, 오브젝트 그리고 디지털 휴먼 기술을 통해 놀랍도록 사실적인 도시 환경과 영화적인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술적으로는 언리얼 엔진 5의 주요 기능인 나나이트와 루멘은 물론 월드 파티션, 후디니, 매스 프레임워크 등 언리얼 엔진 5의 주요 핵심 기술이 모두 사용됐다.
또, 자동 오픈월드 스트리밍 기술인 월드 파티션은 자동으로 큰 맵을 그리드로 분할하고 필요한 셀을 스트리밍해 데모에서 연출된 도시와 같은 대규모 오픈월드를 보다 쉽게 제작하고 관리할 수 있다.

여기에 도로의 크기나 건물의 높이에서부터 인도에 쌓여있는 쓰레기의 양까지 모든 월드는 절차적 오픈월드 생성 기술인 후디니를 통해 구현됐다.

도시 전체의 군중과 교통량과 같은 방대한 양의 오브젝트를 시뮬레이션하고 상호작용하도록 만드는 데에는 군중 및 차량 시스템인 매스 프레임워크가 사용됐다.

에픽게임즈의 3래터럴 팀은 키아누 리브스와 캐리앤 모스의 얼굴을 고화질 3D로 스캔하고 배우들의 연기를 4D로 캡처했으며 도시 속 수천 명의 캐릭터는 에픽게임즈의 실시간 디지털 휴먼 제작 기술인 메타휴먼 크리에이터로 제작했다.

이외에도, 파티클 시스템인 나이아가라, 고퀄리티의 디스플레이 해상도 기술인 템포럴 슈퍼 해상도, 물리 및 파괴 시스템인 카오스, 절차적으로 오디오를 생성하는 메타사운드 등의 기술 또한 이번 테크 데모에 녹아있다.

'매트릭스 어웨이큰스: 언리얼 엔진 5 익스피어리언스'는 PS5와 엑스박스 시리즈 엑스/에스에서 무료로 다운로드받아 플레이해 볼 수 있다.

한편, 에픽게임즈는 이번 테크 데모에 사용된 콘텐츠를 2022년에 언리얼 엔진 커뮤니티를 통해 배포할 계획이다.

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의외로 동안인 여배우

세계 탑이라는 우리나라 3D 모델링

10kg 대방어 한마리 순삭하는 쯔양

시리얼 소분판매 시작한 켈로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