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웹젠, 외부 투자 늘린다...전담 부서 '유니콘TF' 조직

강미화2021-12-09 14:51

웹젠은 게임 개발과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의 소싱·퍼블리싱 전담 부서 '유니콘TF'를 조직했다고 9일 밝혔다. 

'유니콘TF'는 이름 그대로 '유니콘'기업으로 자리 잡을 우수 개발사와 벤처기업, 개발진들을 발굴해 투자 및 개발 파트너쉽을 맺고 동반 성장하는 것이 구성 목표다. 메일 또는 홈페이지에서 투자방식이나 게임 장르의 제한 없이 게임 퍼블리싱 및 투자 요청 제안을 받고 있다.

중장기적인 미래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게임개발과 퍼블리싱 투자는 물론 기업 간 인수합병(M&A), 미래 기술 확보까지 염두에 뒀다. 블록체인 및 NFT(Non-Fungible Token) 등 디지털 자산과 메타버스같이 가상현실에 관련된 미래 기술들을 투자계획에 포함시켰다. 예산 중 일부는 우수 개발 그룹과 인디게임 개발 투자에도 전용한다.

'유니콘TF'의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TF 내에서 중간보고 단계를 배제한다. 담당자가 최종 결정권자인 대표이사에 직접 보고해 대상 기업들과 웹젠의 대표이사가 연결된다.

투자를 받은 벤처사는 웹젠 본사로부터 게임 및 기술 개발의 독립성을 보장받는다. 해당사가 원한다면 재무 및 경영, 채용과 마케팅까지 기업의 확장과 개발 단계에 따른 지원과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자체 게임 개발 인력도 더욱 확충한다. 현재, 웹젠 본사와 자회사의 게임 개발 인력은 300명 내외다. 팀 또는 개발사 단위로 우수 개발 인력을 스카우트하거나 그룹 투자를 단행해 신작 IP 개발 프로젝트나 자사 게임 IP의 에셋(게임엔진, 그래픽 소스 등)을 활용하는 후속 게임들도 확장해 갈 계획이다. 

김태영 대표이사는 "한정된 내부 인원으로 미래 기술을 확보하고, 신작 게임 프로젝트를 확장하는 것은 한계가 있어 보다 과감하고 적극적인 외부 투자 계획을 수립했다"며 "'유니콘'을 넘어 '데카콘'으로 함께 성장할 우수 개발사 및 벤처 업체들을 만나기 위해 바삐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김다미 리즈 시절

자동차 옵션값 뽑았을 때

그라비아 웹화보 공개한 린다

오아후섬 6미터 백상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