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취재/기획

게임빌은 블록체인·컴투스는 메타버스 사업 시동

강미화2021-11-10 13:42

컴투스홀딩스로 사명을 변경하는 게임빌이 자회사 컴투스와 함께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게임빌은 지주사로 게임 서비스와 함께 블록체인 게임 사업에 나서고, 컴투스는 IP(지식재산권)와 메타버스 사업에 사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10일 열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게임빌은 블록체인 게임 사업에 있어 기존 게임 플랫폼인 '하이브'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의 2대 주주의 위치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컴투스는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게임 카테고리를 넘어선 실생활 가상공간 '컴투버스'를 설명했다. 
먼저 게임빌은 자체 개발작 3종과 컴투스의 게임 3종 등 총 6종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더해 내년 중 '하이브'에 선보인다. 게임빌 자회사에서 자체 토큰 'C2X'(가칭)도 발행할 예정이다. 

게임빌 측은 "게임별로 하위 버전의 유틸리티 토큰을 발행하고, 장비나 캐릭터를 생성하고 마켓 플레이스에서 거래가 이뤄질 때 거버넌스 토큰 'C2X'가 활용될 예정"이라며 "글로벌 마켓을 중심으로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지마다 법이 달라 정책에 맞춰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부적인 라인업을 살펴보면 게임빌은 장비 수집형 RPG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를 내년 1분기 출시하고, 2분기에 캐주얼한 '프로젝트 MR(가칭)', 3분기 게임빌의 대표 IP '게임빌프로야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다. 컴투스도 내년 1분기 소프트론칭하는 모바일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을 비롯해 스포츠 장르 게임 2종에 P2E(Play to Earn) 모델을 도입한다. 

컴투스 측은 "자체 게임을 먼저 선보이는 배경에 플랫폼을 안착시키려는 목적이 크다"며 "자체 게임 성과를 기반해 점진적으로 외부 파트너사와의 협력으로 추가적인 게임 개발 논의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투스가 준비 중인 '컴투버스(Com2Verse)'는 일부터 생활, 놀이를 모두 결합한 플랫폼으로 차별성을 뒀다. 

박관우 위지윅스튜디오 대표는 "현재 메타버스 서비스와 플랫폼을 혼동해서 사용하고 있다. 지금은 살아가는 게 아니라 단순히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일 뿐"이라며 "메타버스 플랫폼은 사회, 경제, 문화 등 각각의 경험들이 물리적 세상에서 끊김없이 이어지고, 디지털 세상에 옮겨가는 것을 의미한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컴투버스에서는 가상 오피스 환경을 제공하는 '오피스 월드'를 시작으로 필요한 제품을 구매하고 의료 및 금융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커머셜 월드', 게임, 음악, 영화, 공연 등 각종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 월드', 이용자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월드'도 선보인다. 

화상 대화 기능을 중심으로 제공하는 '오피스 월드'에 내년 하반기 게임빌·컴투스가 먼저 입주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 출근, 일상 활동을 토큰으로 보상하고, 아바타나 이모티콘에 소모하고, 게임으로 토큰을 벌고, 이를 실생활에 필요한 것을 구매하는 구조의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송재준 대표는 "대부분의 시간을 직장에서 보내는 만큼 컴투버스로 끌어들이면 단기간에 수만 명 이상의 동시접속자를 확보하게 된다. 대규모 트래픽으로 엔터와 커머셜의 이용자 확보도 수월해질 것"이라며 "성인들의 실생활을 가상세계로 올린다는 관점에서 가상 오피스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쇼핑사는 MMO 개발력이 부족하고, 게임사는 샌드박스 기술 중심의 게임을 내놓고 있어 시장 기회를 포착했다"며 "게임 카테고리에 국한되지 않고, 현재 실생활을 게이미피케이션으로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진짜 천재인 이유

중동 지역 대표 도시들의 모습

은퇴하는 LOL 프로게이머 칸이 울컥했던 말

영업시간 불어로 썼다고 욕먹은 빵집의 진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