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김인 AD 인터뷰 영상 통해 '블루 아카이브' 캐릭터 제작 비화 밝혀"

최종봉2021-10-29 15:35

넥슨이 오는 11월 선보이는 '블루 아카이브'는 각양각색 개성 있는 캐릭터성, 세련된 캐릭터 디자인으로 서브컬처의 본토라 불리는 일본에서 선 출시돼 호평을 얻어냈다.

일러스트 창작 커뮤니티 '픽시브'에서 약 9개월 만에 2만 개에 육박하는 유저 창작 일러스트가 제작되었을 정도로 캐릭터들의 인기가 상당하다.

29일, '블루 아카이브'의 캐릭터 디자인 등 아트 제작을 총괄하는 김인 AD가 공식 인터뷰 영상에 출연해 '블루 아카이브'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디자인 방향성, 콘셉트를 솔직, 담백하게 전했으며 앞으로 선보일 아트 콘텐츠와 제작 비화를 밝혔다.

■ 디자인의 최우선은 "캐릭터 매력을 명료하게 전달하는 것"
'블루 아카이브'의 모든 캐릭터는 각자가 고유한 특징과 매력을 지니고 있다. 그만큼 캐릭터 디자인을 통해 캐릭터성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이용자들의 2차 창작이 활발한 서브컬처 게임의 특성상 캐릭터 디자인을 창작하기 쉬운 형태로 제작하는 것도 중요한 요소다.

김인 AD는 "유저들에게 캐릭터 디자인만으로도 캐릭터가 담고 있는 이야기를 명확하게 전달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캐릭터들의 특징과 매력을 단순, 명료하게 표현하는 것을 중점에 두고 작업한다"고 밝혔다.

■ 캐릭터의 매력을 높이는 디자인 포인트
캐릭터들은 2D와 3D로 등장하며 각 영역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2D 캐릭터는 아티스트들의 캐릭터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고유한 화풍을 반영했으며 특히, 메인화면(로비)을 장식할 '메모리얼 로비'는 일러스트만이 줄 수 있는 무드와 유대감을 강조했다.

3D 캐릭터는 SD만이 줄 수 있는 아기자기함을 최대한 살렸으며 수집욕을 자극하도록 디자인했다. 2D, 3D 디자인 공통적으로 이용자와 캐릭터 간의 교감을 위해 캐릭터들의 표정이 실감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작업했다.

또, 캐릭터별로 머리 위에 있는 링 '헤일로'를 캐릭터 성향, 맥락에 맞춰 디자인하여 캐릭터 심볼로 승화했다.

■ 김인 AD가 밝히는 아트 콘텐츠
김인 AD는 제작 과정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인 캐릭터는 메인 NPC 캐릭터 '아로나'라고 밝혔다.

그는 "마스코트 캐릭터인 만큼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으면서도 그리기 쉬운 특징을 살리기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또, "반대로 상점 NPC '소라'는 친근하면서도 귀엽게 제작해야 하여 즐거운 마음으로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용자들이 요청해 온 신규 아트 콘텐츠 정보를 공개했다. 현재 '1성 캐릭터'의 '메모리얼 로비 일러스트를 최고의 퀄리티를 목표로 제작하고 있으며 일러스트 리워크 작업 또한 아티스트들의 화풍을 최대한 존중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끝으로 김인 AD는 "그 동안 '블루 아카이브'를 기다려 주신 유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최선의 결과물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루하루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드라마 망했다는 전지현 송혜교 회당 출연료

G90 신형 디자인 공개

화정이 감스트에 대해 폭로

미국 LA의 길거리 음식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