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취재/기획

전세계 모바일 게이머, 2분기 26조원 지출

강미화2021-07-22 11:01

전 세계 모바일 게이머가 2분기 26조 원을 지출했다. 앱애니가 발표한 '2021년 2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을 살펴보면, 전 세계 유저가 모바일 게임을 133억 회 내려받았고, 224억 달러(약 26조 원)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를 결합한 지출 순위에서 눈에 띄는 변화도 감지됐다.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가 전분기 대비 24계단 상승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이게임즈가 개발한 이 게임은 실존하는 경주마의 이름을 이어받은 미소녀 캐릭터가 등장하는 서브컬쳐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국내에서는 카카오게임즈가 퍼블리싱을 확정짓고 현지화 작업을 진행,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슈퍼셀의 '클래시 오브 클랜'도 업데이트에 힘입어 2분기 지출 순위에서 12계단 상승, 8위를 차지했다. 신작과 기존작의 강세 속에서 '로블록스'는 지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펍지 모바일'이 3위에 올랐다. 
국내 시장만 살펴보면, 2분기 모바일 게임에 14억 9000만 달러(1조 7000억원)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를 보면, 넷마블의 신작 '제 2의 나라: 크로스 월드'가 매출 순위 3위를 기록했고, 다운로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상위권인 5위 내에 모두 RPG가 자리했다. 지난 분기와 동일하게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M'과 '리니지 2M' 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고 4,5위에는 각각 '쿠키런: 킹덤'과 '기적의 검'이 차지했다. 

앱애니는 "모바일 게임은 꾸준히 앱 마켓의 소비자 지출을 이끄는 가장 큰 원동력 역할을 해 왔다"며 "이번 분기 역시 게임은 작년에 세운 높은 모멘텀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앞으로도 당분간은 성장세에 둔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모쏠 필독.. 여자들이 너무 좋아하는 유머

위인전에 완전 반대로만 적힌 인물

백종원이 천상의 맛이라고 표현한 음식

요즘 갑자기 폼 좋아진 김갑주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