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조승래 의원, 강제적 셧다운제 삭제한 게임법 개정안 대표발의

강미화2021-07-20 16:00

조승래 의원은 셧다운제 폐지를 위해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한 달여 기간 동안 '강제적 셧다운제'를 개선하거나 폐지하려는 '청소년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약 5건 발의됐는데, 이와 관련해 해당 내용이 함께 수정돼야 할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은 아직 개정안이 발의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청소년 보호법에 따른 '강제적 셧다운제' 관련 내용을 삭제하고 현행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의 게임시간 선택제(제12조의3 제1항 제3호 등)로 일원화하는 한편, 게임과몰입·중독 예방 조치에서 중독이라는 용어를 삭제하는 내용의 법안을 마련했다.

조 의원은 "최근 많은 여·야 동료 의원들이 '강제적 셧다운제'를 폐지하기 위한 법안을 내고 있는데, 우리나라 게임산업 진흥과 학부모의 자율적인 자녀교육권 보장 측면에서 매우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청소년 보호법'상의 '강제적 셧다운제'내용이 삭제되었을 경우, 이 법안을 통해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상의 해당 내용도 함께 정비함으로써 '강제적 셧다운제 폐지'를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규정된 '강제적 셧다운제'는 16세 미만 청소년에게 오전 0시부터 오전 6시까지의 심야시간대에 인터넷 게임을 일률적으로 제공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도입 시부터 부모의 자녀교육권, 청소년의 행복추구권 및 국내 인터넷게임 제공자들의 영업의 자유를 침해하고, 현행법의 게임시간 선택제와 중복·과잉규제라는 이유로 헌법소원이 제기되거나 여러 차례 폐지 법안이 발의되는 등 폐지논의가 이어졌다.

최근까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보고서 등에서 게임이용시간과 수면시간은 유의미한 상관성이 없다는 분석과 부모의 주민번호 도용, 해외 불법우회접속 등의 폐해가 보고되고 있어 '강제적 셧다운제'의 효과가 미미하거나 없음이 밝혀졌다. 아울러 '게임중독'이라는 용어는 의학적으로 내성이나 금단증상 등이 규명되지 아니해 질병에 포함되는지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게임중독'이라는 용어보다는 '게임과몰입'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는 의견이 있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한복 입으면 서사가 절로 생기는 여자아이돌

영국 요리에 대한 끔찍한 증언들

감스트 & 양신.. 박찬호 디스 ㄷㄷ

한반도가 호랑이 모양인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