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엠게임 "'열혈강호' 중화권서 제2전성기...中 분기 최대 매출"

강미화2021-06-23 14:18

엠게임은 온라인 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중국 지역 매출이 지난 18일을 기점으로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6월 18일까지 현지 매출을 집계한 결과, 최고의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해 4분기 매출을 넘었다.  

지난 21일까지 중국 현지 누적 매출은 지난해 4분기 대비 7.3% 이상을 거뒀다. 특히 지난 4,5월 총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2배 이상(127%)의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대만 지역에서는 지난 4,5월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72% 상승했으며, 2개월 매출의 총합은 지난 1분기 매출 대비 31% 증가했다. 또한 지난 5월까지의 5개월간 총 매출액은 2020년 총 매출액의 78%를 달성했다.

이명근 사업전략실 실장은 "중국에서 2019년 공성전 업데이트 후 급격하게 증가한 유저들을 광군제 이벤트로 사로잡아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며 "오는 7월 신규 서버를 오픈, 이벤트 및 아이템의 수익모델을 강화해 실적을 더욱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열혈강호 온라인'은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5년부터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했으며, 특히 중화권에서 인지도가 높은 게임이다. 2020년 기준 엠게임의 전체 매출액 중 해외 매출 비중은 64%로, 그 중 중화권 매출은 29%를 차지하고 있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한복 입으면 서사가 절로 생기는 여자아이돌

영국 요리에 대한 끔찍한 증언들

감스트 & 양신.. 박찬호 디스 ㄷㄷ

한반도가 호랑이 모양인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