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미디어데이] 서머부터 지휘봉 잡는 김대호-장누리 "성취할 수 있는 시즌 만들겠다"

이한빛2021-06-02 18:32

서머부터 팀의 지휘봉을 잡는 DRX 김대호와 아프리카 프릭스 장누리가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다졌다.

2일 오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개막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자가격리로 인해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담원 기아를 제외한 9개 팀의 감독 및 대표 선수가 참여했다.

서머에 임하는 각오와 목표를 묻자 DRX 김대호 감독은 "스프링 때 '쏭' 김상수 코치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생각한 것보다 괜찮게 해줬다. 합류 후 새로운 것들에 적응하고 만들어나가는 과정이다. 4시드 안에 들어 롤드컵에 진출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프릭스 장누리 감독은 같은 질문에 "팀에 합류한지 2~3주가 지났다. 팀 연습에 있어서 문화나 피드백 분위기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며, "플레이오프에 가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우리에게 있어서 꿈같은 일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두 감독의 공통점이라면 스프링 공백기 후 서머부터 팀의 사령탑으로 활동하게 된다는 점이다. 시즌 중반부터 팀의 방향성을 제시해야 하는 상황인 것. DRX 김대호 감독은 "스프링에서 미드와 바텀이 좋게 말해 야성적인, 나쁘게 말하면 기본기가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기본부터 다지는 방향으로 서머를 진행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스프링 정규 시즌 9위를 기록했던 아프리카를 맡게 된 장누리는 "패배로 인해 팀원들 사이의 유대가 깨졌다. 서머에선 유대감 형성을 목표로 삼고 있고, 잘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미디어데이를 마치는 출사표를 전해달라는 요청에 김대호 감독은 "멀리 보기에는 급한 불부터 꺼야 하는 시점이다. 쭉 험난할 것이다. 매 순간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이면서 조금이라도 누적해 성취할 수 있는 시즌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장누리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이 있어서 선수들이 힘을 내는 것 같다. 진심으로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서머에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달려보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