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MSI] C9 꺾고 첫 승 올린 '바이오팬서' "좋은 경기 보여드려 자랑스럽다"

이한빛2021-05-18 11:00

펜타넷 '바이오팬서'가 C9를 상대로 럼블 스테이지 첫 승을 따낸 것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7연패를 기록 중이었던 펜타넷.GG가 17일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럼블 스테이지 4일차 6경기에서 북미의 클라우드 나인(C9)을 잡아내며 럼블 스테이지 첫 승을 기록함과 동시에 갈 길 바쁜 C9의 발목을 잡았다.

방송 인터뷰에 나선 '바이오팬서' 브랜던 알렉산더는 "지금 정말 기쁘다. 무대에 올라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것이 오랜 꿈이었는데 이뤄져서 행복하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다. 펜타넷은 이미 4강 진출이 좌절됐음에도 어떻게 마음가짐을 다잡고 경기에 임할 수 있었는지 묻자 '바이오팬서'는 "4강 경쟁에서 이미 탈락했지만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고, 다른 순위에 영향을 줄 수 있단 점을 잊지 않았다"고 전했다.

펜타넷은 이미 그룹 스테이지를 뚫고 럼블 스테이지에 오른 것만으로도 '오세아니아의 기적'으로 불리고 있다. 여기에 메이저 지역의 팀인 C9를 상대로 승리까지 따낸 것. '바이오팬서'는 "많은 사람들이 오랜 기간 오세아니아를 저평가했다"며, "리그가 해산된 후로 훌륭한 선수들도 많이 유출됐지만 남은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럼블 스테이지의 마지막 날인 5일차에서 펜타넷은 PSG 탈론과 담원 기아를 상대하게 된다. 승리하기 힘들다는 것이 정론이지만 C9를 상대로 보여준 기적을 다시 보여주지 못한단 보장도 없다. '바이오팬서'는 "특히 담원 기아와의 경기가 기대된다"며, "1라운드에선 초장부터 일찍 무너졌는데 이번엔 모든 걸 쏟아붓는 화끈한 경기를 시도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