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TFT 세트 심판 e스포츠, 본격 시동

박상진2021-05-17 13:04


TFT를 개발, 서비스하고 있는 라이엇 게임즈(한국 대표 조혁진, www.leagueoflegends.com)는 전략적 팀 전투(Team Fight Tactics; 이하 TFT)의 다섯번째 세트 <심판>으로 진행되는 TFT e스포츠의 생태계를 발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TFT의 풀뿌리이자 근간이라 할 수 있는 국내 대회를 시작으로, 지역 대표 선발전을 거쳐 세계 챔피언을 가리는 무대인 챔피언십으로 이어지는 유기적인 e스포츠 에코 시스템을 마련했다.

지난 5월 5일 열린 라이엇 게임즈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웰런 로젤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선임 디렉터는 “네 번의 세트를 거치면서 TFT의 e스포츠 성공 가능성을 타진했고, 오는 10월 중국에서 오프라인으로 챔피언십을 치른다”라고 밝힌 바 있다.

‘TFT 심판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 선수는 3명이다. 이를 위한 1차 대회로 BJ와 일반인들이 참가하는 ATS가 진행되며, 이를 통과한 16명의 선수가 TFT 레전드컵에서 태극 마크를 달기 위해 경합을 벌인다. 10월 중국에서 진행되는 ‘TFT 심판 챔피언십’에서는 세계 각 지역에서 모인 최고 실력자들이 우승컵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BJ와 일반인들도 참가하는 ATS
‘TFT 심판 챔피언십’으로 가는 첫 단계는 아프리카TV TFT 시리즈다. ‘ATS: 심판’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대회는 세 단계를 거쳐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선발한다. ATS는 프로 선수뿐만 아니라 BJ와 일반인들도 참가할 수 있는 대회다.

5월 30일까지 1차 참가 접수가 진행되며, BJ 64명 중 8명, 일반인 128명 중 8명을 선발해, 이틀 동안 본선을 치른다. 결승전에서 살아남은 상위 4명의 선수는 2회차 결승에 직행한다.

‘ATS: 심판’은 5월 17일부터 참가 접수를 받으며, 예선전은 온라인으로, 본선은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한국 대표 선발 무대인 레전드컵
‘TFT 심판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3명의 한국 대표는 ‘TFT 레전드컵: 심판’(이하 레전드컵)에서 가려진다.

오는 9월 4일과 5일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는 레전드컵에는 ATS 3회차 결승전 우승자부터 4위까지 네 명과 이들을 제외하고 ATS 전체 누적 포인트에서 상위에 오른 12명 등 총 16명이 참가한다.

레전드컵에서 1위부터 3위까지 차지하는 선수에게는 오는 10월 중국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TFT 심판 챔피언십’에 한국 대표로 참가할 자격이 주어진다. 레전드컵 1위에게는 상금으로 1,000만 원, 2위에게는 500만 원, 3위 300만 원, 4위 200만 원이 차등 지급된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9년 서비스를 시작한 TFT가 여러 대회를 치르면서,지역 대회와 대표 선발전을 거쳐 챔피언십으로 이어지는 e스포츠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라면서 “10월 중국에서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TFT 심판 챔피언십’의 진행 방식과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