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MSI] RNG전 석패한 '캐니언' 김건부 "다음엔 충분히 이길 수 있어"

이한빛2021-05-15 15:00

'캐니언' 김건부가 RNG전 소감과 럼블 정글에 관해 이야기했다.

담원 기아는 지난 14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에서 로얄 네버 기브업(RNG)과 PSG 탈론을 상대했고, 1승 1패라는 성적을 거두며 공동 3위로 1일차를 마쳤다.

럼블 스테이지 첫 상대로 RNG를 만난 담원 기아는 중후반 RNG의 교전과 운영에 흔들리며 무너지고 말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캐니언' 김건부는 "한 판 밖에 해보지 않아 RNG의 전력을 LCK 팀과 비교해서 말하기 어렵다. 엄청 잘하는 팀이지만 우리가 못 이길 정도는 아니다"라며 "우리가 다시 열심히 해서 잘하게 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비록 럼블 스테이지 첫 경기는 패배로 끝이 났지만 담원 기아는 그룹 스테이지 때와 비교해 개선된 경기력을 보였고, 선수들 역시 RNG전을 통해 더 나아질 수 있단 기대를 갖고 있다. 김건부는 "경기 패배의 장점과 단점이 각각 있다. 어떻게 졌는지 복기하며 배우는 게 있지만, 역시 1패라는 성적 자체가 단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협곡에는 럼블, 모르가나 등 이전 시즌에 정글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챔피언들이 패치의영향으로 힘을 얻고 있다. 럼블은 그중 전문가 사이에서도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는 챔피언으로 라인에 서는 게 낫다는 사람과 정글 선수들의 숙련도가 더 올라오면 진가가 나타날 것이란 사람으로 갈린다. 김건부는 "우디르, 럼블, 모르가나가 현 메타에서 좋은 정글 챔피언이라 생각한다. 아무거나 자신 있는 챔피언을 뽑으면 된다. 현재 정글 삼대장이다"라고 평가했다.

2021 MSI는 11.9 패치로 진행되지만 라이브 서버 패치는 11.10이다. 김건부는 "몇 판 해보지 않아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 그러나 강타가 바위게 껍질을 벗겨주면서 다른 챔피언들도 많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메타는 비슷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