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MSI] 국제전 준비하는 담원 기아 김정균 감독 "상대가 누구든 우리 플레이가 더 중요하다"

박상진2021-04-28 08:45


한국 복귀 후 LCK 우승을 바로 차지한 김정균 감독이 MSI 출전 각오를 밝혔다.

담원 기아가 지난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MSI가 열리는 아이슬란드로 출국했다. 한국 지역 리그 오브 레전드 리그인 LCK 우승팀 자격으로 대회에 출전하는 담원 기아는 지난 롤드컵에 이어 2연속 국제 대회 우승을 노린다.

올해 담원 기아에 합류한 김정균 감독은 "LCK 대표로 MSI에 나가게 됐는데 꼭 우승하겠다"고 전했다. 김정균 감독은 수차례 MSI에 출전했지만, 쉬운 적이 없었고 김정균 감독 역시 "패치 때문에 완전히 새로 준비했고,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캐니언' 김건부에게 MSI는 재미있는 대회라고 이야기 했다는 것에 대해 "솔직히 재미있는 대회는 아니다. 그래도 힘든 대회라고 할 수는 없었다"고 밝혔고, 이어 가장 경계되는 팀에 대해서는 RNG라고. 다만 '쇼메이커' 허수가 꼽은 가장 경계되는 상대가 담원 기아 자신이라고 한 점에 대해 "나도 동감한다. 상대가 누구든 우리가 어떻게 하는지가 더 중요하다"며 허수의 이야기에 힘을 더했다.

롤드컵 시드 추가에 대해 "어떻게 되든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고, 큰 변화가 없다"고 말한 김정균은 전 소속팀인 T1에 이어 담원 기아에서 다시 국제 대회에 출전하는 소감 역시 "어느 팀에 있던 목표는 우승이기에 차이가 없다"며 우승에 대한 열망을 전했다.

인터뷰를 마치며 김정균 감독은 "마지막까지 살아남아서 꼭 우승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처음부터 끝까지 응원해주시면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며 팬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