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미디어데이] 김정균-주영달 감독의 결승 출사표 “팬들 위해 우승하겠다”

모경민2021-04-06 16:06


담원 기아의 김정균 감독과 젠지의 주영달 감독이 팬들을 향해 결승 출사표를 던졌다.

6일 오후 온라인으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결승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이날 담원 기아에선 김정균 감독과 ‘쇼메이커’ 허수가, 젠지에선 주영달 감독과 ‘룰러’ 박재혁이 미디어데이에 참가했다. 김정균 감독은 “담원 기아가 스프링 결승은 처음인 걸로 안다”며 “잘하는 선수들과 결승에 올라와 만족한다. 처음인 이상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영달 감독 역시 프랜차이즈 첫 결승을 언급하며 “진출만으로도 영광이다. 우승할 생각 뿐”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먼저 두 감독은 각각 3대2, 3대0의 스코어를 예상했다. 담원 기아의 김정균 감독은 “젠지가 잘한다고 생각해 3대2 승리를 예상한다”고 예측했으며 주영달 감독은 “승리한다면 3대0”이라고 당찬 예측에 나섰다. 주영달 감독은 “패배하게 되더라도 풀세트까지 가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간단한 우승 공약도 언급했다. 김정균 감독은 “우승만 한다면 선수가 원하는 건 다 들어줄 생각”이라며 선수에 대한 애정을, 주영달 감독은 “팬분들이 ‘영달 펀치’라고 하시는 것처럼 주먹 세레모니를 하겠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정균 감독은 담원 기아로 이적한 후 첫 결승을 치른다. 김정균 감독은 다른 팀에서 결승에 진출한 것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다”며 “담원 기아는 작년 롤드컵도 우승하고 서머, 롤드컵, 케스파컵, 스프링까지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선수들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다면 정말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영달 감독의 입장은 도전자다. 지난 서머 우승팀, 월즈 챔피언에게 도전장을 내미는 셈이다. 주영달 감독은 “도전자의 입장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올해 젠지가 세계 최고 팀이 되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결승을 이겨야 한다는 동기부여를 하고 있다”는 목표를 이야기했다.

젠지의 주영달 감독은 “정규 시즌 우승 트로피 들어올리는 모습을 기대하고 계실 텐데, 열심히 준비해 팬분들게 트로피를 선물로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마쳤다. 담원의 김정균 감독은 “이번 스프링 우승으로 담원 기아 팬들이 웃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