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피넛' 한왕호 "한화생명 상대로 허무한 패배 당하지 않겠다"

이한빛2021-03-28 10:00

농심 레드포스가 지난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10주 3일차 2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며 6위 자리를 확보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2세트에서 POG를 받으며 농심의 플레이오프 티켓 확보에 앞장 선 한왕호는 "농심에 오기 전 팀과 이야기를 했을 때 최소 6위를 목표로 잡았는데 그걸 이뤄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날 1경기가 kt 롤스터와 담원 기아의 대결로 치러졌고, kt는 1세트를 승리했지만 이어진 두 세트에서 패배해 농심의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왕호는 "담원 뿐 아니라 아프리카 프릭스가 리브 샌드박스를 꺾기도 했다. 팀원들이었던 형들을 믿었다"며, "사실 우리 경기를 걱정하기도 바빴다. 그래도 담원의 승리로 부담감을 덜고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왕호에게 새로운 팀에서 정규 시즌을 돌아보며 어땠는지 묻자 그는 "스프링 초반에 우리팀 경기력이 불완전했다. 주어진 상황에 맞게 최선을 다하고 플레이오프에 갈 수 있는 방법을 찾은 것이 좋았다"고 답했지만, "이기는 방법이 한정적이고, 그게 어쩔 수 없었다는 점이 아쉬웠다. 그 부분 때문에 플레이오프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농심의 플레이오프 상대는 정규 시즌 3위인 한화생명e스포츠다. 한왕호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라고 예측하면서도 "포기하느냐고 묻는다면 그건 아니다. 열심히 준비하겠다. 정글 메타가 딜러 챔피언 쪽으로 나왔으면 했지만 그게 아니라서 밴픽이 많이 걱정된다"고 답했다. 만약 한화생명을 꺾는다면 4강전에서 만나고 싶은 팀을 묻자 한왕호는 소리내어 웃으며 "담원과 젠지 둘 다 까다로워서 어느 팀과도 맞붙기 싫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왕호는 "다전제로 진행되는 플레이오프에서 완패를 당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지만 잘 준비해서 허무한 패배는 당하지 않겠다.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는 말로 다가오는 플레이오프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