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패승승 역전' 담원, 승리 절박한 kt 제압하고 16승 달성(종합)

이한빛2021-03-27 19:16

담원이 6위 경쟁으로 승리가 절박한 kt를 꺾었다.

담원 기아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0주 3일차 1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패승승' 역전승을 거두며 16승 2패로 정규 시즌을 마무리 지었다.

kt는 1세트 초반 바텀에서 적극적으로 대미지 교환에 임했고, 담원의 바텀 듀오를 쓰러트리며 자야의 성장세에 제동을 걸었다. 그러나 담원도 사미라를 처치하고 전령의 포탑 박치기를 막아내며 손해를 최소화하고 교전으로 주도권을 가져갔다. 

결정적으로 kt가 승기를 잡은 건 5번째 드래곤 타이밍 때였다. '베릴' 조건희의 레오나가 빨려 들어가며 소득 없이 폭사했고, kt는 여유롭게 드래곤의 영혼과 추가 킬을 올린 것. 결국 kt는 이후에 대형 오브젝트의 버프를 앞세워 담원의 본진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1세트 승리를 따냈다.

담원은 1세트 패배를 딛고 2세트에서 철저하게 kt의 숨통을 조이는 운영으로 세트 동점을 만들었다. 탑 라인전의 우위는 미드 라인에도 영향을 미쳤고, '쇼메이커' 허수의 사일러스는 적재적소에 교전에 합류하거나 킬각을 보며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중후반까지 킬이 많이 나오지 않았으나 담원은 일방적으로 드래곤과 포탑으로 득점을 추가했고, 결국 경기를 마지막 3세트로 이끄는 데 성공했다.

1, 2세트에서 침묵했던 담원의 바텀은 3세트에서 진가를 보이기 시작했다. '고스트' 장용준의 세나는 정확한 킬 구도를 보며 10분 만에 3킬을 쓸어담았다. 탄력이 붙은 담원은 11분에 바텀 1차 포탑을 무너뜨리고 포탑 선취점을 따내고 탑 라인에서 솔로킬을 만드는 등 스노우볼에 가속도를 붙였다.

무력으로 kt의 희망의 불씨를 끄기 시작한 담원은 21분 만에 만 삼천 이상의 골드 격차를 벌렸고, 킬 스코어는 14:3에 이르렀다. 담원은 22분 넥서스를 무너뜨림으로써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