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라이프' 김정민 "앞으로도 신뢰 유지하며 팀원과 소통하고파"

이한빛2021-03-27 00:05

'라이프' 김정민이 포스트시즌을 위해선 팀원과의 신뢰도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젠지가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0주 2일차 1경기에서 DRX를 완파하며 2위 자리를 확정 지었다. 젠지는 13승 5패 세트 득실 +14로 플레이오프를 4강에서 시작하게 된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라이프' 김정민은 "1라운드 때 DRX에 패배했다. '카리스' 김홍조가 패배해서 미안하다고 했는데, 2라운드에 복수하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정규 시즌 성적에 만족하는지 묻자 김정민은 "만족스럽지 않지만 순위는 높기 때문에 포스트시즌에서 유리한 스타트를 끊을 수 있게 되었다"며,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 실수도 줄이고 우리가 해야할 플레이를 펼침과 동시에 소통을 더 해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날 DRX전은 젠지에게 중요도가 높은 경기였다. 세트 스코어 상관없이 매치승만 따내면 2위 자리를 확정지을 수 있기 때문. 김정민은 "픽 측면에서 좋아보이는 챔피언은 다 연습해보고 대회에서 쓸 수는 있게 준비했다. 팀적인 움직임에 중점을 뒀다"고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그런 젠지에게 2세트는 쉽지 않은 경기였다. 바론 버프를 획득했지만 첫 번째 장로 드래곤을 DRX에게 내주며 경기가 장기전으로 흘러갔던 것. 김정민은 "그렇게 장기전을 갈 줄 몰랐지만 한타 때 원하는 구도로 싸워서 이길 수 있었다"며, "라인 클리어는 우리가 유리하니 장로 드래곤 버프가 끝날 때까지 버티자는 콜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포스트시즌 일정이 남은 가운데 김정민은 정규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친 팀원들에게 "앞으로도 서로 끝까지 믿고 소통하고 싶다. 신뢰를 유지한다면 포스트시즌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정민은 인터뷰를 마치며 "코로나 때문에 무관중으로 온라인으로 오랜 기간 경기를 하고 있다. 직접 뵙지 못해 아쉽지만 항상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