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베테랑의 품격' 드러낸 '페이커' 이상혁 "언제나 경기에 나서고 싶지만, 팀 상황에 맞추려 한다"

박상진2021-03-22 00:00


'페이커' 이상혁이 여전히 경기에 대한 욕심이 있지만, 그보다 팀 승리가 우선이라고 전했다.

21일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 T1 대 아프리카 프릭스 경기에서 T1이 2대 1 승리를 거뒀다. 이날 '페이커' 이상혁의 T1은 아프리카를 상대로 첫 세트를 따냈지만 동점을 내줬고, 마지막 세트에서 승리하며 5위에서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상혁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선발 욕심도 있지만, 그보다 팀이 승리하는 게 먼저라며 베테랑다운 의견을 밝혔다.

아래는 이날 경기 후 '페이커' 이상혁과 나눈 인터뷰다.

아프리카전 2대 1 승리 소감은
오늘 경기력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승리할 수 있어 다행이다.

예전 동료였던 '뱅' 배준식과 첫 맞대결을 펼쳤다
준식이를 만나서 오늘 많이 혼내주려고 했는데 못 혼내줘서 아쉽다. 같은 팀으로만 활동하다 상대 팀으로 만나니 준식이가 어떤 선수인지 새롭게 느낄 수 있어 좋았다.

오늘 1세트만 보자면 배준식이 유독 본인을 자주 잡는 모습이 보였는데
내가 준식이를 많이 잡으려 했는데 오히려 1세트에서 내가 전체적으로 많이 잡혔고, 특히 준식이에게 많이 잡힌 거 같아 기분이 안 좋았다.

그간 기동성을 중요시 한 챔피언 활용을 보였는데, 오늘 1세트에서는 빅토르를 선택했다
팀에 화력이 더 필요할 거 같아 사용했고, 조합적으로도 잘 판단해서 사용했다.

상대인 아프리카가 25분만 지나면 무너지는 경향이 있는데, 오늘 1세트에서도 그 모습이 나왔다
딱히 신경쓰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가 중반 이후 집중력을 잘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2세트에서 패배했는데, 상대 미드인 '플라이' 송용준의 빅토르가 활약했다.
초반에 쉽지 않았고, 그래도 중반 이후 실마리가 보이는 듯 했는데 후반 집중력 유지에 실패해서 진 경기다. 패배가 아쉽다. 그리고 경기 이후 초반 교전이나 점멸 활용에 대해 피드백을 나눴고, 3세트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좋은 성적을 거뒀는데, 이후에 경기에도 자신있나
정규 시즌 경기를 잘 마무리하고, 그 후에 플레이오프를 준비할 시간이 있으니 잘 이용해서 준비하면 플레이오프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4연승 동안 계속 2020년 주전 멤버, 그리고 '케리아' 류민석과 출전했다
아직 이 멤버가 고정되었다고는 확답할 수 없고, 연승 중이지만 경기를 하면 할 수록 개선할 부분이 보인다. 아직도 우리가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명확히 보인다.

매 경기 출전하는 것과, 경기 후 재출전까지 시간을 갖는 방식 중 어느 쪽이 좋은지
나는 아직도 언제나 경기에 출전하고 싶다. 하지만 팀이 10인 로스터이기도 하고, 우리가 승리에 가장 적합한 선발 라인업을 필요로 하는 상황에 맞추려 한다.

최근 본인의 경기력이 전성기 수준으로 올라오고 있다고 보는데, 어떤 준비를 했나
장비 문제를 해결하고 재정비까지 할 수 있었다. 아직도 지금의 나는 스스로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하지만, 플레이오프까지 충분히 준비해 더 좋아질 수 있다고 본다. 장비 문제에 대해서 자세히 밝힐 수는 없지만 대략적으로 감도쪽의 문제였고, 피드백을 통해 수정할 수 있었다.

본인의 데뷔 기념일을 준비하고 있는 팬들이 많은데, 인터뷰를 마치며 한마디 부탁한다
매년 기념일을 챙겨줘서 언제나 감사한 마음이고, 다음 경기때도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