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클리드’ 김태민 “깔끔한 경기력 보여드리는 게 우선”

모경민2021-03-21 09:00


젠지의 ‘클리드’ 김태민이 “깔끔한 경기력을 보여드리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20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9주차 경기에서 젠지가 kt 롤스터에 패승승 역전으로 2대1 승리를 거머쥐었다. 젠지의 ‘클리드’ 김태민은 “1세트는 무력하게 패배했지만 2세트부터 잘 정리해 깔끔한 경기력이 나왔다”고 스스로 경기력을 평가했다. 

2세트와 3세트는 무난하게 승리를 가져왔지만 1세트에선 kt 롤스터의 늪에 빠져 패배했다. ‘클리드’ 김태민은 패배 요인으로 여러 의견을 냈다.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기드온’ 김민성 선수가 라인 개입을 좋아한다. 그리고 정글 매치업도 좋진 않았다”는 평가다. 

하지만 빠르게 피드백을 마친 젠지는 2세트와 3세트에서 다시 승리를 가져왔다. 중요했던 거점을 묻자 ‘클리드’ 김태민은 “3세트 바론 획득 직전 사이온과 알리스타 두 탱커를 자른 장면에서 승리를 굳히지 않았나 싶다”고 답변했다. 

이날 ‘도란’ 최현준은 사이온을, ‘라스칼’ 김광희는 오른을 택하며 탑에 탱커 챔피언이 등장했다. 김태민은 “탱커를 했을 때 딜러들이 딜을 수월하게 넣는다”며 “우디르와 올라프 등 같은 정글 챔피언을 오래 쓰는 이유도 밴픽과 플레이가 수월해서 그렇게 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T1전 같은 경우 팀적인 플레이나 개인적인 실수, 둘 다 겹치며 패배로 이어졌고 담원전은 그런 부분을 보완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경기 기복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힌 김태민은 “플레이오프까지 생각해 깔끔한 경기력을 보여드리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 최대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