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크로코'의 자신감 "지금처럼만 할 수 있다면 앞으로도 자신 있다"

모경민2021-03-21 01:20


리브 샌드박스의 ‘크로코’ 김동범이 “지금처럼 할 수 있다면 앞으로도 자신 있다”고 밝혔다.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9주차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가 프레딧 브리온을 2대0으로 꺾었다. 리브 샌드박스는 플레이오프 경쟁자를 직접 꺾고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크로코’ 김동범은 “프레딧 브리온이 플레이오프 경쟁 상대였다. 중요한 경기를 승리해 기분 좋다”며 승리 소감을 남겼다. 이날 프레딧 브리온은 탑 초가스와 미드 갈리오 등 픽에 변수를 뒀다. 리브 샌드박스는 오히려 좋았다는 입장이었다. 김동범은 “게임 도중에도 편안하다는 콜이 나올 정도였다”고 밝혔다.

2세트는 초반부터 몰아붙였지만 1세트 초반은 상대에게 킬을 내주기도 했다. ‘크로코’ 김동범은 “1세트 세 번째 드래곤을 상대가 획득하고 네 번째 드래곤 앞 교전에서 한타가 잘 풀렸다”며 “거기서 승리를 직감했다”고 언급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젠지전 승리에 이어 kt전 완승과 한화생명전 1세트 쟁취 등 유효타를 날리며 자신감을 회복한 모습이다. 김동범은 “초반 설계 디테일 위주로 많이 연습했다”며 연달아 승점을 올릴 수 있었던 이유를 짐작했다. 또한 “좋은 스승을 만나 제자가 돋보일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코치님과 감독님이 정말 잘 가르쳐주신다. 하던대로 하되 공격성을 살려주셨고, 이젠 말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실행할 수 있다”며 감독, 코치진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지금처럼만 할 수 있다면 앞으로도 자신 있다”고 포부를 밝힌 김동범은 “리브 샌드박스는 플레이오프 가능성이 낮게 평가 되고 있지만, 플레이오프를 못 가더라도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하겠다. 남은 경기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각오와 함께 인사를 남겼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