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kt ‘라이프’ 김정민 “‘룰러’ 박재혁에게 세트의 무서움 보여줄 것”

김형근2022-01-15 21:59

폭풍 같은 공격을 몰아치며 시즌 첫 승리를 거둔 kt 롤스터의 ‘라이프’ 김정민이 첫 승리의 소감을 이야기했다.

15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4일차 2경기에서 kt 롤스터가 광동 프릭스에 2-0으로 승리했다.

승리 소감으로 “저희가 저번 경기에 아쉬운 모습 보였지만 오늘은 컨디션이 좋아서 승리했고, POG까지 받아 기분이 좋다.”고 이야기한 김정민은 지난 경기의 아쉬웠던 점에 대해 “플레이적으로 맞지 않은 부분도 있었고 컨디션 문제도 있었다.”고 돌아봤으며, 오늘 경기에서 세트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상대가 바루스-쓰레쉬를 선택했는데 상성면에서 세트가 좋다고 생각했고 자신감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처음으로 다른 원딜과 호흡을 맞추는 점에 대해 “처음에는 다른 부분이 있을지 기대했는데 생각보다는 큰 차이가 없었고 서로 잘 맞춰가고 있다.”고 이야기한 뒤 누가 주로 콜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에이밍’ 김하람 선수가 주로 저를 조종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하며 웃어보였다.

올해 목표에 대해 “좋은 성적 거두고 싶다. 그리고 ‘룰러’ 박재혁 선수와 높은 곳에서 만나 같은 팀일 때는 경험하지 못했을 세트의 무서움을 보여주고 싶다.”고 이야기한 김정민은 “오랜만에 관중 분들 계셔서 처음에는 떨면서 했는데 이제 적응됐다.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