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T1 '케리아‘ 류민석 “이번에도 LCK 퍼스트 팀 수상 가능하다”

성기훈2022-01-15 13:00

예상처럼 T1이 승리했지만, 내용은 예상과 달랐다.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이 승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첫 주 2일차 3경기에서 T1이 프레딧 브리온(이하 프레딧)을 상대로 2-1 역전승에 성공했다.

류민석은 승리 소감에 대해 “일단 2연승이 좋긴 하지만 경기력이 제 기준에서 너무 좋지 못해 보완할 점이 많은 경기었다”며 부족했던 경기력을 지적했다.

모든 세트에서 장기전이 나온 이유에 대해 “상대편에서 바텀 게임을 하기 싫어하는 게 밴픽 단계에서부터 느껴졌다”고 말한 뒤 “바텀에서 센 픽이 안나오고 상체에서도 센 픽이 안 나오며 스노우볼을 불릴 챔피언의 부재로 장기전이 나온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한 프레딧 선수들에 대해 “프레딧은 수비적인 플레이를 잘해 공격적인 T1이 상대하기 힘들었던 것 같다”며 고전했던 이유로 양 팀의 상성 차이를 지목했다.

류민석은 3년차 프로게이머로 이번 스프링에서 5 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2020년 데뷔 시즌과 현재 달라진 부분에 대해 “2020년 시절에는 해야할 일만하고 팀적으로는 도움이 안 되는 선수였는데 현재는 스스로의 플레이를 비롯해 팀플레이나 다른 라이너에 대해 피드백도 해주며 팀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선수가 된 것 같다”며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이야기했다.

류민석은 데뷔 시절부터 ‘천재’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 서포터다. 이러한 별명에 대해 “처음에는 실력에 확신이 없어서 부담스러운 면이 있었는데 지금은 알맞은 별명이라 생각해 기분이 좋다”며 솔직한 모습을 보인 후 “천재까지는 아니고 괴물까지는 인정”이라는 재치있는 답변을 선보였다. 지금도 LCK에서 가장 뛰어난 서포터로 평가받고 있는 그는 지금보다 더 잘 할 수 있다고 한다. 본인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는 “항상 스스로 만족하지 않고 어떻게 하면 더 잘할지 하루 종일 생각한다. 다른 길로 새거나 게임에 집중하지 않는 이상 계속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금보다도 좋아질 수 있다는 생각을 전했고, LCK 퍼스트 팀에 이번에도 이름을 올릴 수 있냐는 질문에 “한 두 번 정도는 운 좋게 받았던 것 같다. 이번에는 제가 제일 잘할 수 있을 것 같아 확실하게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표출했다.

T1은 담원 기아, 젠지와 함께 우승후보로 꼽히는 팀이다. 양 팀과 다른 T1만의 장점에 대해 류민석은 “어린 선수들이 더 공격적이고 스타일리시하게 플레이 한다는 것이 다른 두 팀에 비해 더 큰 장점인 것 같다”며 두 팀과의 두 가지 차별점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 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팬 분들 관점에서 오늘 경기력이 만족스럽지 못했을 것 같다. 앞으로 더 보완해서 매 번 기분 좋은 경기력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라며 팬들을 위해 더욱 정진할 것을 약속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성기훈 기자 misha@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