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여전히 강력한 담원, 2-0 으로 KT 제압(종합)

성기훈2022-01-13 22:07

'캐니언' 김건부와 '쇼메이커' 허수가 있는 담원 기아는 강력했다.

1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2일차 2경기에서 담원 기아가 승리했다.

첫 세트에서 블루 사이드의 KT는 아칼리-리신-조이-진-카르마를, 레드 사이드의 담원 기아는 그웬-신 짜오-오리아나-케이틀린- 럭스를 골랐다.

양 팀은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며 별다른 킬 교환 없이 담원 기아는 드래곤을, KT는 전령을 챙겼다. 그러나 드래곤을 획득한 신 짜오가 상대 바텀 듀오를 밀어내고 그 사이 케이틀린이 포탑 골드를 획득 했으며 KT에서 소환한 전령이 포탑에 닿지 못한채 사라지며 담원 기아가 기분 좋은 상황이 연출됐다. KT에서는 비보가 연이어 들려온 가운데, 아칼리가 그웬을 홀로 따내는 데 성공하며 급한 불을 껐다.

양 팀이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중 담원 기아는 대지 드래곤의 영혼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KT는 아칼리가 그웬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잡아내고 바론 스틸에 성공하는 등 고군분투 했지만 승부는 장로 드래곤 교전에서 결정났다.

장로 드래곤 대치 상황에서 오리아나의 궁극기가 상대 딜러진을 포함한 3 명의 챔피언에게 적중하며 담원 기아는 교전에서 크게 승리했고, 연이어 바론 버프를 몸에 두르며 팽팽했던 경기 흐름을 한순간에 가져갔다. 이후 담원 기아는 하단 지역으로 진출해 자신들을 저지하러 오는 상대를 무릎 꿇린 뒤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오리아나로  2킬 0데스 6어시의 플레이를 보여준 ‘쇼메이커’ 허수가 POG에 선정됐다.

두 번째 세트에서 KT는 블루 사이드를 선택해 카밀-리신-벡스-진-라칸의 조합을 구성했고, 담원 기아는 그레이브즈-자르반 4세-빅토르-아펠리오스-카르마로 이에 맞섰다.

초반 담원 기아는 첫 세트에 이어 바텀 듀오가 상대를 압박했고, 자르반 4세가 지원을 통해 바텀 듀오에게 힘을 실어줬다. 뒤늦게 리신이 합류했지만 담원 기아는 더 강한 압박을 통해 리신과 라칸을 잡아내는 데 성공했다. 중단 지역에서도 리신과 벡스가 빅토르를 노렸으나 빅토르가 벡스를 잡아내는 데 성공하며 담원 기아의 연이은 승전보가 들려왔다.

불리한 상황이 지속되던 중 카밀이 그레이브즈를 홀로 쓰러뜨리는 데 성공했으나 뒤이어 온 자르반 4세와 빅토르에게 쓰러졌다. 담원이 첫 전령을 챙겼으며 KT는 하단 지역으로 가 잘 성장한 아펠리오스와 카르마를 잡아내며 손해를 만회했다.

드래곤 교전에서 KT가 먼저 드래곤 사냥을 시작했지만 담원 기아가 스틸에 성공하고 연이어 일어난 교전에서도 승리했다. 이를 근거로 바론 버프를 몸에 두른 담원 기아는 하단 지역으로 진출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성기훈 기자 esportsman@naver.com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