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한화생명 ‘온플릭’ 김장겸 “저희 팀 팬 되실 만큼 좋은 모습 보일 것”

김형근2022-01-14 07:50

새로운 팀서 맞이한 첫 경기를 승리한 한화생명e스포츠의 ‘온플릭’ 김장겸이 승리의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2일차 1경기 한화생명과 농심 레드포스의 경기에서 한화생명이 2-1로 승리했다.

승리 소감으로 “첫 경기서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기 위해 플레이오프만큼 중요한 경기라 생각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고 이야기한 김장겸은 이번 시즌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에 대해 “그동안 경기 중 팀원들의 위치를 놓치는 등 단점이 있었는데, 연습경기에서 지적받은 부분을 중심으로 고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화생명에서의 새 출발을 선택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코칭스태프 분들의 전략과 관련된 전문성이나 제게 보여주신 신뢰감이 마음을 움직였다.”고 답한 뒤 팀의 큰형으로서 부탁받은 역할에 대해 “감독님께서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기대하셨다.”라고 소개했다.

팀원들과 첫 만남의 기억에 대해서는 “처음 만났을 때 다들 착했지만 동시에 이기고 싶다는 열망이 느껴져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경기 첫 세트를 다소 허무하게 패배한 이유로 “다들 첫 경기에 긴장한 상태였고, 아지르와 같이 상대팀이 정말로 꺼낼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던 픽에 발목이 잡혔다.”고 이야기한 김장겸은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2세트의 상황에 대해 “첫 세트를 마치고 상대의 밴픽 전략이 예상이 됐고, 이를 중심으로 준비한 작전이 잘 통했다.”고 밝혔다. 승리를 확정지은 3세트에 대해서는 “1세트와 비슷한 밴픽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전령 교전서 승리하며 유리해졌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후 운영서 제가 방향성을 잘 잡아주지 못했다. 경기가 끝나고도 그 장면이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라는 말과 함께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2세트 POG로 선정될 것이라 예상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기는 것에만 집중해서 어떤 장면서 제가 POG로 선정됐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았다.”고 머쓱한 표정을 지은 김장겸은 “예전에는 제가 돋보이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지만, 이제는 팀원들이 다 잘해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기대는 안했다. 하지만 역시 받고 보니 기분은 좋았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다음 경기인 프레딧 브리온전의 장점에 대해서는 “상대 역시 정글에 강점이 있다."고 분석한 뒤 "‘엄티’ 엄성현 선수가 초반 설계로 유명한 선수인 만큼 그 부분에 대해 잘 대비해보겠다.”라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상대 팀 팬 분들이 ‘저 선수가 우리 팀에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실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려 결과적으로 한화생명의 팬이 되실 수 있도록 힘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인 김장겸은 “오랜만에 새로운 팀에서 활동하며 첫 승 신고를 잘한 것 같아 기쁘다. 앞으로 저희 팀 승승장구 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