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담원 기아 대 kt 롤스터, 한체미 vs 일체미

성기훈2022-01-13 14:30

일본을 제패한 ‘아리아’ 이가을이 첫 경기부터 한국 최고의 미드 라이너 중 한 명인 ‘쇼메이커’ 허수를 만난다.

13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리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1주 2일차 경기에서 kt 롤스터와 담원 기아가 대결한다.

kt 롤스터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전 포지션의 선수를 새로 영입하며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에 나섰다. 탑 라인 철벽으로 불리는 ‘라스칼’ 김광희를 영입했으며, 정글러에는 ‘커즈’ 문우찬이 강동훈 감독과 다시 함께하게 되며 ‘기드온’ 김민성과 1군 로스터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바텀 듀오로는 ‘에이밍’ 김하람과 ‘라이프’ 김정민이 호흡을 맞추게 돼 팀의 안정성을 높여줬다. 특히 미드 라인에서 일본을 평정하고 합류한 이가을이 LCK의 미드 라이너를 상대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담원 기아는 팀의 주축 멤버인 정글러 ‘캐니언’ 김건부와 허수를 중심으로 팀을 개편했다. 탑 라인너로 젠지에서 활동하던 ‘버돌’ 노태윤과 프레딧 브리온의 ‘호야’ 윤용호가 합류했으며 바텀 지역에 ‘덕담’ 서대길과 ‘켈린’ 김형규의 영입에 성공했다. 5일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 작년 LCK 스프링과 서머 우승팀인 담원 기아는 이번 스프링 우승 후보로 평가받지는 못했지만 양대인 감독과 이재민 코치의 지휘 아래 좋은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

전 라인에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만큼 정글러와 미드 라이너의 움직임이 중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 호흡을 맞추는 kt 롤스터의 정글러와 이가을이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추며 팀을 정상으로 끌어올린 김건부와 허수를 상대로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양 팀의 탑 라인전도 눈여겨볼 만하다. 김광희와 노태윤이 맞붙게 될 경우 젠지 출신의 탑 라이너가 맞상대를 펼치게 되며, 윤용호가 출전할 경우 기존과 다른 새로운 스타일의 플레이를 보여줄 가능성이 높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성기훈 기자 misha@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