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T1 ‘페이커’ 이상혁 “2022년 T1, 좋은 경기를 하는 팀 되었으면 한다”

김형근2022-01-13 11:50

2022 스프링 스플릿의 첫 경기를 완벽한 승리로 마무리한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새로운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이야기했다.

1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첫주 1일차 경기에서 T1이 광동 프릭스를 2-0으로 꺾고 첫 승리를 기록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새로운 시즌 첫 걸음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 기쁘며, 큰 어려움 없이 잘 풀어간 것 같아 만족스럽다.”라고 이야기한 이상혁은 광동 프릭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고자 했고, 상대팀이 저희 팀을 잘 알 것이라 생각해서 기본기가 중요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광동 프릭스전에서 유리한 상황에도 경기 템포를 느리게 가져간 것에 대해서는 “첫 경기이기도 하고 선수들이 긴장한 것도 있어서 최대한 조심해서 경기하자고 이야기를 했으며, 상대팀에서 차분하게 잘 받아치는 모습이 있었기에 서로 조심스러운 상황이 나온 것 같다.”고 돌아봤다.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에 손에 잘 맞는 챔피언에 대해 “메이지 챔피언들이 좋아서 크게 어려운 챔피언은 없는 듯 하며, 특히나 잘 맞는 챔피언은 빅토르 등이 있다.”고 밝힌 이상혁은 새 패치 적용 후 바뀔 경기 양상을 묻는 질문에 “이전부터 텔레포트가 바뀌면 각각의 라인전이 중요해질 것이라 생각했으며, 게임의 진행이 이전과는 다르게 획일화되고 변수가 적어질 것이라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지난 시즌을 통해 얻은 교훈으로는 ‘컨디션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겠다는 점’을 꼽은 뒤 “시즌 초반이지만 최대한 좋은 폼을 보이면서 위로 올라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 T1의 완성도를 묻는 질문에 이상혁은 “선수들이 각각 퍼포먼스도 좋고 고점도 높아서 충분히 완성도 있는 팀이라 생각한다.”고 답하면서도 “경기 때 얼마나 좋은 폼을 유지할 수 있을지가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더하며 조심스러운 모습도 보였다.

한편 아시안게임 출전에 대한 관심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대회 출전은 큰 영예이지만 제 폼을 끌어올리는 것이 우선이며, 폼을 성공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면 대회 참가라는 영예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2022년에 T1이 어떤 팀이 되길 바라는지에 대해서는 “항상 선수들이 일정한 컨디션으로 좋은 경기를 하는 팀이 되길 바라며, 힘들 때에도 같이 이겨낼 수 있는 팀이 되길 희망한다.”고 이야기한 이상혁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이번 시즌 많은 팬 분들께서 기대해주시고 계신데, 지난 시즌 우승하지 못했기에 이번 시즌은 꼭 우승하겠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하겠다. 관중으로 오시는 분들 앞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우승까지 달려가겠다.”라고 각오가 담긴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