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T1, 꾸준함의 미덕 보이며 1세트 승리

김형근2022-01-12 20:39

초반부터 차근차근 이득을 챙긴 T1이 첫 세트를 큰 어려움 없이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었다.

1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T1과 광동 프릭스의 개막전에서 T1이 1세트를 승리했다.

하단 지역서 눈치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자르반 4세가 신짜오를 제거하고 첫 킬포인트를 기록했지만 광동 프릭스의 케이틀린이 바로 카르마를 쓰러뜨리며 맞받아쳤다. 첫 전령을 T1이 방해 없이 가져간 뒤 카르마가 럭스를 쓰러뜨렸으며, 하단 지역에 전령을 소환하고 드래곤으로 향해 첫 스택을 쌓았다.

양 팀이 1킬씩을 추가한 상황에서 T1이 두 번째 전령을 중앙 지역에 소환해 1차 타워를 철거했으며, 두 번째 드래곤을 가져간 뒤 상단 지역서 신짜오를 제거하고 물러나던 상대 병력에 그라가스가 접근해 신드라의 점멸을 뺐다. 중앙 지역 2차 타워까지 전진했다 물러난 T1에 광동 프릭스 병력들이 달려들었지만 피해 없이 물러났으며, 대열이 무너진 상황서 역습으로 신드라를 잡고 킬을 추가했다.

광동 프릭스가 바론 뒤 정글 습격으로 카르마를 다시 쓰러뜨린 뒤 다시 상대를 쫓아갔으나 드래곤 3스택에 힘입은 상대의 기세에 이번에도 추가 피해를 주지 못했으며, 상대 전력을 몰아낸 T1이 드래곤 4스택을 채우고 바다 드래곤의 영혼을 챙겼다. 바론을 치던 T1을 광동 프릭스의 그웬이 달려들며 한 번 물러나게 했지만 재진입으로 바론 버프도 T1의 것이 됐으며, 중앙 지역 교전서 신짜오를 쓰러뜨린 뒤 본진 진입을 노렸으나 그웬이 막아냈다.

장로 드래곤 등장 후 T1이 먼저 자리를 잡고 눈치싸움을 시작했으며, 장로 드래곤을 쓰러뜨리는 것을 시작으로 교전을 열었다. 결국 이즈리얼이 트리플 킬을 기록하며 찬스를 잡은 T1이 상대 본진으로 몰려가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하고 첫 세트 포인트를 가져갔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