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아프리카 서혁진 감독 “3위 보람 있는 결과, 팀 매력 선보일 것”

김형근2022-01-03 08:00

리브 샌드박스를 꺾고 3위로 대회를 마무리한 아프리카 프릭스(이하 아프리카)의 서혁진 감독이 이번 대회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계획을 이야기했다.

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브이스페이스(V.SPACE)에서 진행된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프리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룹 스테이지 7일차 3위 결정전에서 아프리카가 샌드박스에 세트 스코어 3대 1로 승리했다.

3위 입상으로 대회를 마무리한 것에 대해 “지난 대회에 글럭 게이밍으로 참가해 4위로 마무리했는데, 이번 대회에서는 좋은 회사와 협업해 3위라는 더 좋은 결과를 내게 되어 보람이 있다.”라고 이야기한 서혁진 감독은 “저희도 발전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다른 팀들도 한층 강해진 것을 알게 된 만큼 더욱 노력해서 정규 시즌을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이번 대회를 돌아본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새로운 팀을 구성한 과정에 대해 “다른 팀에 속했던 선수들이 모여 한 팀이 되고 바로 다음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코칭스태프나 선수들 모두에게 도전이었다.”라고 돌아본 뒤 “다행히 지난 시즌 B.F.G를 이끌었던 장형준 코치와 저, 그리고 양 팀에 속해있던 선수들이 잘 융화했고, 광동 프릭스(전 아프리카 프릭스) 사무국 쪽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보내주셔서 이 모든 결과가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2022 시즌 대회의 진행 양상에 대해 “지금까지의 대회들이 단기전이었던 것과는 달리 정식 시즌이 치러질 것으로 알고 있어 기본기를 탄탄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분석한 서혁진 감독은 “다행히 선수들의 기본 베이스는 어느 팀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에 앞으로 실력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이끄는 방법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서혁진 감독은 “저희를 믿고 지지해주신 광동 프릭스 사무국 분들과 팬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는 광동 프릭스로 활동하며 좋은 성적을 거둬 저희 팀의 매력을 선보이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