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T1 ‘코어’ 정용훈 “롤스터Y 연승 끊고 우승도 가져갈 것”

김형근2022-01-01 23:21

아프리카 프릭스(이하 아프리카)와의 준결승전을 승리하고 결승전으로 향한 T1의 ‘코어’ 정용훈이 결승전에 대한 각오를 이야기했다.

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브이스페이스(V.SPACE)에서 진행된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프리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룹 스테이지 6일차 4강전 2경기에서 T1이 아프리카에 세트 스코어 3대 1로 승리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준비했던 전략과 픽이 잘 통해서 기쁘고, 내일 좀 더 기쁜 마음으로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 정용훈은 T1이 경기 중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강해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는 평가에 “저희 팀원들 모두 경기를 잘하고 ‘JY’ 이준 선수의 게임 이해도가 높아 중후반으로 넘어갔을 때 안정감을 가지고 하면 절대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상체 3명이 운영적으로 빠른 모습을 보여고 있는 것에 대해 “원래 저희가 어느 정도 실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전 시즌에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라고 말한 뒤 “팀의 전략을 가다듬고 새로 합류한 ‘BDG’ 김동영 선수와 소통이 잘되며 저희가 더 강한 팀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김동영에 대해서는 “김동영 선수는 못하는 챔피언이 없고 받쳐주는 플레이, 캐리하는 플레이를 모두 잘 해서 믿고 맡길 수 있는 훌륭한 원거리 딜러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3세트에 상대편이 미드 리신을 선택할 것을 예상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리신이 등장할 것은 예상하지 못했지만 아프리카도 강팀이다 보니 많은 카드를 준비한 것 같고 어느 정도 힘들게 플레이를 했지만 다음 경기 잘하면 된다고 서로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결승전에 대한 각오로 “롤스터Y는 강팀이기에 저희도 충분히 연습하고 준비해야 할 것 같으며, 상대방을 인정하는 만큼 저희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기에 결승전에서 재미있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 정용훈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지난 대회에서는 롤스터Y에 한 세트도 따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연승을 저지하는 것은 물론 이기는 모습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