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BIS ‘네오’ 최락영 “경기 내내 생존에 집중해, 힘들었던 만큼 승리 기뻐”

김형근2021-12-31 07:00

짜릿한 역전승으로 첫 승리를 기록한 베이비 이즈 87(이하 BIS)의 ‘네오’ 최락영이 승리의 기쁨을이야기했다.

3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브이스페이스(V.SPACE)에서 진행된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프리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룹 스테이지 4일차 B조 패자조 경기에서 BIS가 세트 스코어 2대 1로 승리했다.

첫 승리에 대한 소감으로 “저희 팀이 힘들게 올라온 만큼 드디어 첫 승리를 거둘 수 있어 엄청 기쁘다.”라고 이야기한 최락영은 “수비가 핵심 요소였는데 이것이 잘 안되면서 상대에게 일방적으로 밀렸다. 그래서 수비를 보완하자고 서로 이야기했다.”라고 지난 패배 이후 준비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본인의 플레이 목표에 대해 “정글이 죽으면 게임이 망한다고 생각해 최대한 살아남는 플레이를 추구했다.”라고 밝힌 뒤 아쉬운 첫 세트 패배 후 2세트 때 역전이 가능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전령 싸움 후 드래곤 스택을 챙기면서 중후반의 수비와 공격 연계로 자연스럽게 이뤄졌다,”고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한편 다음 경기에서 만나고 싶은 팀에 대해 “첫 경기에 패배했던 리브 샌드박스에 설욕하고 싶다. 지난 경기에서는 아무 것도 못하고 졌지만 다음에 만날 기회가 생기면 꼭 저희 팀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최락영은 “꼭 다음 경기 승리하고 4강 올라가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저희 BIS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팬들에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