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T1 ‘코어’ 정용훈 “4강은 당연히 진출, 우승에 집중할 것”

김형근2021-12-29 07:00

프리시즌 첫 경기를 완승으로 마무리한 T1의 ‘코어’ 정용훈이 첫 승리의 기쁨을 이야기했다.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브이스페이스(V.SPACE)에서 진행된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프리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룹 스테이지 2일차 B조 1경기에서 T1이 프로페셔널을 상대로 2대 0 승리를 가져가면서 승자조 진출을 확정지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이번 시즌 첫 경기이기도 하고 3~4개월에 걸쳐 준비했던 저희만의 스타일을 보여드릴 기회가 되어 기뻤다.”고 이야기한 정용훈은 “상대를 견제하기 보다는 연습했던 픽이나 준비해야 했던 챔피언 위주로 고르며 실전 감각을 익히고자 했으며, 생각보다는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 보완점도 보였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새롭게 합류한 ‘BDG' 김동영에 대해 “재미있는 선수여서 팀에 빠르게 융화됐고, 합류 후 팀 분위기도 더 좋아졌다.”고 이야기한 정용훈은 “호라이즌 컵에 출전한 팀들의 경기를 보고 배울 점이 많았다. 특히 상위권 팀들이 사용한 챔피언 조합을 많이 참고할 수 있었다.”고 그 동안 어떠한 준비를 했는지를 이야기했다. 특히 “메타가 탑과 원거리 딜러가 받쳐주는 스타일로 가다보니 저희도 플레이 스타일 변화를 시도했고, 미드와 정글도 평소와 다른 챔피언을 고르는 방식으로 다져가는 과정을 겪었다.”고 변화에 대한 노력을 소개했다.

한편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프리 시즌이지만 바로 눈 앞의 대회에 신경을 써야 하는 것이 당연하며 우선 이번 대회 우승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이야기했으며, “어떤 팀이 와도 하던 대로 하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며, 4강은 당연히 간다는 생각으로 전략 노출을 최소화 할 생각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정용훈은 “오랜만의 경기에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기쁘다. 항상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