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아프리카 ‘노스’ 노윤호 “첫 대회에서 모든 경기 다 이길 것”

김형근2021-12-28 06:00

개막전 승리를 차지한 아프리카 프릭스의 ‘노스’ 노윤호가 ’가 승리 소감을 이야기했다.

2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브이스페이스(V.SPACE)에서 진행된 ‘2022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WCK) 프리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룹 스테이지 1일차 1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오징어짬뽕게이밍(이하 OZG)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노윤호는 승리 소감에 대해 “팀 구성이 발표된 이후 첫 공식전이어서 심리적인 부담도 있었다. 전 동료들이 있던 팀이어서 힘들 것이라 생각했지만 깔끔하게 이겨서 정말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1세트에서 고전했지만 2세트에서 큰 격차를 보여주며 승리한 것에 대해 “시간보다 승리 자체가 중요하다 생각하며, 두 세트 모두 코치님이 밴픽을 잘해주셔서 이긴 것 같다.”고 돌아봤다.

경기에서 선택한 픽들이 트렌디한 챔피언들이 많았던 것에 대해 “다른 라인 선수들은 재미있는 픽을 많이 했지만 서포터는 이니시에이팅에 주력해야 하기에 다양한 챔피언을 고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으며, 제이스를 원거리딜러 챔피언으로 골랐던 것에 대해 “‘아크로뱃’ 임우진 선수가 제이스를 좋아하고 잘쓴다. 그리고 탑, 정글, 미드가 다 쓸 수 있는 챔피언이기에 밴픽적으로도 효과적이어서 돌려서 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프로 팀이 되면서 아마추어 시절과 다른 점에 대해 “전에는 집에서 각자 연락해서 훈련했지만 이제는 합숙하면서 훈련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팀에서 가장 훈련을 열심히 하는 선수에 대해 파트너인 ‘아크로뱃’ 임우진을 꼽았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구성원들을 믿고 팀을 창단해주신 아프리카TV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한 노윤호는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첫 대회에 나섰으니 남은 경기를 모두 이기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