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KeSPA컵] 담원 ‘루시드’ 최용혁 “보다 공격적 플레이로 경기 지배할 것”

김형근2021-12-12 23:18

담원 기아의 KeSPA컵 2년 연속 우승에 힘을 보탠 정글러 ‘루시드’ 최용혁이 우승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를 이야기했다.

12일 울산 문수체육관에서 진행된 2021 LoL KeSPA컵 울산 결승전에서 담원이 프레딧 브리온에 세트 스코어 3-1로 역전에 성공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소감에 대해 “대회 출전한 상대의 수준을 알 수 없어 힘든 여정이 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팀원들이 서로를 믿고 잘 해서 우승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이야기한 최용혁은 결승전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에 대해 “상대 정글러인 ‘랩터’ 전어진 선수가 정글링보다 시야를 확보하고 움직이면서 중앙과 하단 지역에 도움을 주는 스타일을 선호하는 것 같아서 이에 맞춘 플레이를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결승전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3세트로 꼽은 뒤 그 이유에 대해 “경기가 중간에 멈추면서 억제기를 밀 수 있는 찬스를 놓치면서 죽고, 그 다음 교전에서도 패하면서 잠시 마음이 흔들렸다.”고 밝혔다.

“오랜 만의 대회에 긴장한 탓에 공격적인 플레이를 제대로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토로한 최용혁은 만일 플레이만 잘 됐으면 MVP도 욕심냈을 것이냐는 질문에 긍정의 웃음을 지어보였다.

한편 처음 팀에 합류했을 때와 비교해 본인이 어떠한 부분에서 발전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처음에는 게임 흐름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고 실수도 있었는데 경험을 쌓으며 경기 흐름에 플레이를 맞추는 법과 팀 호흡을 맞추는 법 등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답했으며 “코칭 스태프의 가르침과 가족 친지들의 응원 덕분에 보다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성장에 대한 욕심이 많아서 스프링 스플릿 때 까지 다양한 챔피언을 연습해 모든 조합에 대비하고 싶다.”고 이야기한 최용혁은 “우승도 더 많이 한 뒤 1군에 합류해 실력을 발휘해보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최용혁은 “이번 대회 4강과 결승전에서 피지컬쪽으로 아쉬운 점이 많았는데 다음 경기부터는 더 잘할 수 있도록 보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리며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라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