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기타

CFS 2021 그랜드 파이널, 바이샤 2승으로 준결승 진출 '청신호'

김형근2021-12-03 13:05

CFS 2021 그랜드 파이널의 그룹 스테이지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중국의 바이샤 게이밍이 2승을 거두며 준결승 진출에 청신호를 밝힌 반면, 그룹 스테이지 나머지 7팀은 최종일까지 치열한 대혼전을 치러야만 한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대표 장인아)는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지난 1일(수) 개막한 ‘CFS 2021 그랜드 파이널’의 그룹 스테이지 둘째날 브라질의 중국의 올게이머스, 바이샤 게이밍, EUMENA의 라자러스, 베트남의 셀러비.2L이 승리하며 승수를 확보했다고 3일(금) 밝혔다.

CFS 2021 그랜드 파이널의 두번째날인 12월 2일(목) 열린 첫번째 경기는 예상을 깨고 베트남의 셀러비.2L이 임페리얼을 상대로 소중한 1승을 획득했다. 전날 아쉬운 패배를 기록한 셀러비.2L은 새로운 각오를 다진 듯 브라질의 강호 임페리얼과 대등한 경기를 이어갔다. 임페리얼은 이름값을 하며 첫번째 세트를 승리했으나 숨은 실력을 발휘한 셀러비.2L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두번째 경기는 EUMENA의 라자라스 대 베트남의 원팀. 라자러스는 베테랑 답게 안정적인 경기 운영과 압도적인 실력 차이를 보이며 원팀을 상대로 가볍게 승리를 거뒀다.

세번째 경기는 중국의 바이샤게이밍과 EUMENA의 팀미스의 대결로 이어졌다. 시작부터 두 팀은 각 지역의 1등 팀 답게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초반 두 팀은 비등한 실력을 보여주는 듯 했으나 바이샤 게이밍의 압박 플레이에 무력화된 팀미스는 세트스코어 2:0으로 패배했다. 어제에 이어 세트스코어 2:0으로 2승을 확보한 바이샤  게이밍은 이변이 없는 한 준결승 진출을 확정 짓게 됐다.

대회 이틀째 마지막 경기는 오늘의 가장 빅매치로 브라질의 블랙 드래곤스 대 중국의 올게이머스가 맞붙었다. 두 팀 모두 엄청난 실력을 선보이며 서로 라운드를 내주지 않기 위해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결국 블랙 드래곤스의 약점을 이용해 공격을 이끌어 나간 올게이머스가 1, 2 세트를 결국 모두 가져가며 추가 1승의 주인공이 됐다.
3일(금) 그룹 스테이지 마지막 경기를 앞둔 상황에서 2승을 모두 세트 스코어 2:0으로 확보한 바이샤 게이밍은 준결승 진출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2패를 기록하고 있는 베트남 원팀과의 대결을 앞둔 브라질의 블랙 드래곤스 외, 어느 팀이 이길 수 있을지 가늠할 수 없는 매치업이 펼쳐질 3일(금), 모든 팀이 한 라운드라도 더 확보하기 위한 대혼전이 예상된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CFS 2021 그랜드 파이널’에는 중국, EU-MENA, 브라질, 동남아 4개 권역 별로 진행된 예선을 통해 선발된 8팀이 출전했다. 8팀은 조 추첨 결과에 따라 2개의 A, B조로 편성돼 그룹 스테이지와 각 조별 상위 2팀이 출전하는 플레이오프(4강전)를 거쳐 최종 결승전을 통해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CFS 2021 GF의 모든 경기는 영어, 중국어를 비롯한 4개 언어와 CFS 공식 유튜브, 트위치 등 11개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