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T1 “구두 합의 사실여부 확인 어려워...고인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에 유감”

김형근2021-11-22 23:40

‘칸나’ 김창동의 이적에 관해 소속팀 T1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T1은 22일 밤 온라인 방식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칸나’ 김창동의 에이전시 측에서 발표한 서면 입장문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T1 최성훈 GM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자회견에서는 총 3가지에 대한 T1측의 의견이 공개됐다.

먼저 계약 종료와 관련된 구두 약속 건에 대해 최성훈 GM은 [2020년 재계약 시점에서 T1 COO였던 고 김원철과의 구두 합의를 통해 2022년도 연봉 협상이 2021년도 11월 말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현 계약을 종료하며 자유 계약 선수로 풀어줄 것을 약속받은 바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현재 고인의 상황으로 인해 사실 증명확인이 어렵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현재 해당 합의 사실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김창동 선수밖에 없기에 입증해야 할 책임은 당사자인 김창동 선수에 있으나 현재로서는 확인 어려우며 현재 팀에는 FA 전환을 진행해야 할 의무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추후에 고인과 선수의 합의 내용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면 고인의 뜻을 존중하여 자유계약 선수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창동의 에이전시의 주장 중 [2021년 11월 말 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자유계약선수로 풀어줄 것을 약속했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나 계약서에는 ‘합의’가 아난 ‘협의’라는 용어가 사용되어 있다며 “에이전시 측이 법률 용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이며 부디 두 단어의 차이를 인지하기 바란다.”고 이야기했으며 “고 김원철 COO께서 부재중인 상황을 이용하는 듯한 에이전시의 주장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김창동의 이적 추진에 관해서는 "김창동과 문자 또는 구두로 소통한 바에 의하면 1순위로 FA, 2순위로 T1 잔류를 희망했다."고 공개한 뒤 “계약 기간이 남아있음에도 저를 포함한 여러 직원에 FA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해 팀을 떠나기로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적시키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그 배경을 밝혔다.

세 번째로 에이전시에 대해서는 “이적 추진을 결정한 후 11월 첫째 주부터 LCK의 여러 팀 및 LCS 팀들과 논의 중이었다.”고 상황을 설명한 뒤 “원활한 이적을 위해 에이전시 측에 타 팀 접촉을 허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최종 결정권은 ‘LCK 표준 계약서’에 따라 구단이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에이전시 측이 주장하는 ‘약속’이라 이야기한 부분에 대해 “기존 이적 논의해온 팀 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경우 이적을 고려해보겠다고는 했으나 이는 어디까지나 고려의 대상일 뿐 무조건적인 이적 합의는 절대 아니었다.”며 T1과 김창동에게 최적의 이적을 진행하기 위한 결정은 ‘T1 고유의 권한’임을 밝혔다.

덧붙여 에이전시가 제시한 팀의 경우 “19일이 되어서야 에이전시를 통한 이적 요청을 했지만 그 이전 단 한 번도 김창동에 대한 문의를 한 적이 없다.”고 말한 최성훈 GM은 “기존에 11월 첫째 주부터 이적을 논의해온 팀이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했으며 해당 구단으로 이적시키기로 결정했다.”고 결정의 배경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LCK가 에이전시와의 약속 이행을 이야기하며 진위 조사도 없이 에이전시의 주장만을 받아들여 특정 팀으로의 이적을 강력히 권고한 것에 대해 “이는 T1의 권한을 침해한 것으로 공정성을 위반하는 행위로 생각되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최성훈 GM은 “에이전시 측이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킬 수도 있는 주장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T1은 논의 중인 팀들 중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팀으로의 이적을 추진하며 선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미지=기자회견 캡처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