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칸나' 김창동 이적 "동의 없는 이적은 기존 계약보다 후퇴되지 않아야 가능"

박상진2021-11-22 21: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에서 활동하는 게임단 T1 소속 '칸나' 김창동의 이적에 대해 소속 에이전시가 입장을 발표한 가운데, 김창동의 이적은 아직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다.

22일 김창동의 소속 에이전시인 '탑시드 에이전시'는 현재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는 김창동의 이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중에서 LCK 사무국이 언급된 부분에 대해 사실 확인을 진행했다.

먼저 김창동 에이전시 측에서 T1이 D구단 이적을 막은 후 이에 LCK 사무국에 서류를 제출해 이적 문제 해셜에 나선 부분에 대해 에이전시 측은 "LCK 사무국이 당사의 주장이 합당함을 인정해 D 팀과 이적을 추진하도록 T1측에 강력 권고"했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LCK 측은 "T1이 에이전시 측에 협상 권한을 부여한 사실을 에이전시 측이 입증했기 때문에 LCK는 에이전시 측과의 약속을 이행하라고 권고했지만, LCK는 특정팀과의 이적 계약을 체결하도록 강요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창동의 이적이 추진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 에이전트 쪽에서 "N 팀은 선수의 사인 없이 이적 과정과 선수 등록 과정이 마무리될 수 있다는 사실과는 다른 거짓된 주장을 펼치면서 다시 한 번 계약을 종용했다. 당 에이전시가 LCK 사무국에 사실 확인을 요청한 결과 선수의 연봉이 명시된 계약서에 선수 본인 의 날인 없이는 등록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N 팀 측의 주장이 거짓임을 확인했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 LCK 측은 "선수 동의 없이 동일 지역 내 팀으로 이적이 가능한 조건 중 하나가 기존 계약보다 선수 입장에서 후퇴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아직 김창동의 이적은 승인되지 않았고, 이는 2022년 계약 조건이 그 이전 계약 조건보다 후퇴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아직 확인할 수 없다. 이적 관련 서류에 연봉이 기재되지 않아 그 단계에서 보류된 상태며, 해당 연봉이 맞다는 선수측 확인이 도장이나 사인이다"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창동의 에이전시측은 선수의 이적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현 소속팀인 T1에서 D팀으로 이적은 불가를 통보했으며, N팀에서는 선수의 연봉을 삭감, 혹은 동결하려는 시도 중이다. 당초 합의를 일방적으로 깨는 T1에 조속한 원 합의를 이행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