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메이코’ 텐예 “우리가 LPL 마지막 희망...오늘이 가장 기쁜 날”

김형근2021-11-08 15:00

에드워드 게이밍(이하 EDG)의 대표 선수 중 하나로 활약해온 ‘메이코’ 텐예가 오랜 기다림 끝 소환사의 컵을 들어올린 소감을 이야기했다.

7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끝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EDG가 한국지역 LCK 담원 기아를 세트 스코어 3대 2로 격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EDG는 첫 세트를 딴 이후 내리 두 세트를 내주며 패배 위기에 몰렸지만, 나머지 두 세트를 따내며 소환사의 컵을 들어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언제인지를 묻는 질문에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을 꼽은 텐예는 “지금까지의 선수 활동 중에도 오늘이 즐겁고 보람찬 순간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우승에 대한 중국 팬들의 환호와 ‘중국 팬들의 영웅’이라는 호칭에 "다른 LPL 팀들이 이번 대회에서 경기력이 아쉬웠던 만큼, LPL의 마지막 희망으로 좋은 결과를 얻었다. 그 결과를 이뤄낼 수 있음에 스스로가 자랑스럽다.“고 답했다.

그동안의 선수 활동을 되돌아보며 텐예는 “지금까지의 EDG가 팬 여러분들께 실망을 드렸던 만큼 이번 대회에서 큰 기대를 받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 말한 뒤 “이번 대회서 그 생각을 뒤집을 찬스를 얻은 만큼 앞으로도 계속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앞으로의 응원을 부탁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