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인터뷰] 스파이럴캣츠가 말하는 아케인의 세 챔피언, 징크스-바이-케이틀린

박상진2021-11-07 13:00


영화가 게임으로 나오고, 게임이 영화가 되는 일은 흔한 일이다. 게임이나 영화가 서로 다른 플랫폼으로 콘텐츠화되는 시대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의 첫 장편 애니메이션 시리즈인 '아케인'이 넷플릭스 시리즈로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출시 후 10년이 넘은 IP다. 출시 이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줄곧 최고의 인기를 지켜왔고, e스포츠화에도 성공해 가장 대표적인 리그로 인정받은 게임이 리그 오브 레전드다.

이런 의미에서 아케인의 제작은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 어쩌면 예상 이상으로 늦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아케인의 등장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그만큼 기대감도 높았다. 이러한 기대감은 공개에 앞서 진행된 아케인 체험 전시에 많은 인원이 몰린 것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7일 서울 용산에서 진행된 아케인 와치 파티에서도 이러한 분위기가 이어졌고, 스파이럴캣츠의 코스프레 쇼도 진행됐다. 프로 코스프레 팀인 스파이럴캣츠는 리그 오브 레전드 한국 출시부터 지속적으로 관련 활동을 이어갔고, 이번 아케인 와치 파티에도 스파이럴캣츠의 코스프레를 만날 수 있었다. 게임과는 또 다른 챔피언의 모습을 보인 아케인의 챔피언은 어떻게 구현했는지, 스파이럴캣츠의 '타샤' 오고은과 '도레미' 이혜민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오랜만에 인터뷰로 만나게 됐는데요, 먼저 간단하게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타샤: 안녕하세요. 스파이럴캣츠의 팀장 '타샤' 오고은입니다. 작업을 무리하게 하다 보니 눈에 조금 아파서 안대를 착용했어요.
도레미: 안녕하세요. 스파이럴캣츠의 영원한 막내 '도레미' 이혜민입니다.
 

도레미 님은 본인을 영원한 막내라고 소개했는데요, 막내를 벗어나고 싶지 않나요
도레미: 작년까지는 누가 왔으면 좋을 거로 생각했는데, 이제는 포기했어요.
타샤: 처음에는 혜민이가 막내 같았는데, 이제는 막내 티도 안 나죠.
도레미: 사실 새로운 막내 멤버가 온다고 해도 잘해줄 생각은 없어요.
타샤: 그럼 누가 오겠어.
도레미: 군기 잡을 생각도 없고, 그냥 안 나갔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철저한 비즈니스 관계로 지내려고 합니다.

최근 코로나 19 여파로 외부 활동도 거의 없어서 아쉬웠을 거 같습니다
타샤: 국내 무대는 물론이고 외국 무대도 못 나갔죠. 1년 넘게 이래왔던 거 같아요. 7년 가까이 무대에 서서 팬들을 만나는 게 일이었고, 요즘은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대신 만나고 있지만 그래도 실제로 보는 것과는 다르죠. 열심히 코스프레 의상을 준비해서 무대에서 선보이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 힘들었고요.
도레미: 저는 원래 집에 있는 걸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코스프레를 직업으로 삼은 사람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이지 못해 아쉬웠죠.

그리고 이번에 오랜만에 리그 오브 레전드 애니메이션 넷플릭스 시리즈인 '아케인'으로 무대에 서게 됐습니다
타샤: 출연이 결정되었을 때 정말 기뻤죠.
도레미: 저보고 레넥톤을 하라고 했어도 기뻤을 거 같아요.
타샤: 첫 장편 애니메이션이고, 거기다가 넷플릭스 시리즈로 제작되는 작품의 글로벌 프리미어 한국 무대에 같이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거기다가 여전히 저희가 인정받는 팀이라는 사실을 확인받았다는 것도 마음에 들었고요.
 

두 분 모두 리그 오브 레전드와 인연이 길었는데, 가장 기억에 남은 챔피언은 무엇인가요
도레미: 처음으로 한 리그 오브 레전드 코스프레가 제너레이션 아리였어요. 공식 스킨은 아니지만 언니와 처음 같이 한 코스프레였거든요. 그리고 리그 오브 레전드 한국 출시를 기념해 나온 챔피언이 아리니까 더 의미 있죠.
타샤: 저는 니달리가 기억에 남아요. 니달리만 총 다섯 벌을 만들었는데, 그렇게까지 다양하게 한 적이 없었어요. 다들 어울린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고, 제 피부 톤과도 잘 어울려서 저도 마음에 들어요.

하지만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로는 아리와 니달리는 아케인에 등장한다는 소식이 없는데요, 이번에는 어떤 챔피언을 맡으셨나요
도레미: 아케인 트레일러에서 강조된 챔피언이 바이와 징크스라 그 둘을 우리가 했을 거라고 많이 생각하시는데, 바이는 누가 봐도 타샤 언니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할 거예요. 그래서 징크스가 남았는데 제가 하기에는 징크스가 키가 작고 마른 편이라 저는 케이틀린을 하게 되었습니다.
타샤: 같은 바이를 한다고 하더라도 이번에는 헤어스타일도 바뀌고 의상도 새로운 것이라 저도 많이 준비하고 기대하고 있어요.

아케인에서 나오는 챔피언과 리그 오브 레전드에 나오는 챔피언이 보기에도 다른 부분이 있었는데, 작업하면서 어떤 다른 면이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타샤: 같은 캐릭터라고 하더라도 컬러 톤이 달라요. 게임 내에서 바이나 징크스는 다채로운 색상으로 구성되었는데, 아케인에서는 차분한 톤으로 등장하거든요. 가발 색상을 정할 때도 고민이 많았어요. 바이는 머리 색이 핑크고, 징크스는 진하고 밝은 파란 색인데 아케인에서는 모두 컬러 톤이 내려갔거든요. 아케인의 분위기에 맞추려면 기존의 색상과 다르게 새로 구현해야해서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도레미: 아케인을 보면 화려하기보다 차분하고 실제 같은 모습을 구현하려는 모습이 보였어요. 그래서 이번 코스프레도 화려함보다는 실제 같은 낮은 컬러 톤을 썼어요. 진지하다는 분위기가 나도록요. 케이틀린도 인게임에서 디자인이 리메이크되었는데 아케인의 모습은 또 다를 거예요.
 

작업을 위해서 미리 아케인을 보았을 텐데, 두 분의 감상은 어땠나요
도레미: 처음 봤을 때 스퀘어 에닉스의 파이널 판타지 7의 느낌을 받았어요. 흔히 말하는 스팀 펑크 같다는 생각도 했고요. 기존 리그 오브 레전드와 다른 새로운 시도라고 보여요. 지금까지는 계속 세계관을 확장했다면, 이제 깊이를 더하려고 하는 시도가 아케인 이라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왜 챔피언들이 이러한 성격을 가졌는지 볼 수 있어서 좋았고, 각 챔피언들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던 시간이었어요.
타샤: 예전 바이에서 느껴졌던 화려함보다 빈티지한 느낌을 받아서 신기했어요. 실제 의상에 적용하면 정말 멋있겠다는 생각도 했고요.
도레미: 케이틀린에 대해 알 기회가 적었는데, 아케인으로 왜 이 챔피언이 이런 모습을 갖췄는지에 대해서도 알게 됐죠.
타샤: 시간이 넉넉한 편은 아니었는데, 정말 오래간만의 무대인 데다가 많이 관심을 받는 상황이라 각 챔피언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 많이 고민했어요. 보이지 않는 부분도 자연스럽게 구현하려 했죠. 예를 들어 바이의 주먹 크기도 여러 가지로 고민했는데, 너무 크면 둔해 보이고, 너무 작으면 바이라고 보이지 않아서 적당한 크기를 찾기 위해 공을 들였죠.
도레미: 그리고 케이틀린도 쉽지 않았어요. 캐릭터의 가장 큰 특징이 모자인데, 케이틀린은 초반에 모자를 쓰고 나오지 않아요. 모자가 없는데 저 챔피언이 케이틀린이라는 걸 알아볼 수 있게끔 어떻게 표현할지도 고민 중이죠.
타샤: 아케인이 순차적으로 공개되는데, 이번에는 3화까지 공개되죠. 공개되는 부분까지만 의상에 표현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라, 라이엇 게임즈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어떤 부분을 어떻게 표현할지 정했습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무대에 설 텐데, 소감은 어떤가요
타샤: 정말 현장에 나가는 게 오랜만이라 바깥 공기를 마시는 것으로도 기대돼요. 다들 만나는 것도 오래간만이고요.
도레미: 오랜만에 코스프레로 무대에 서는 거라 준비하면서 "내가 왔어, 나를 봐"라는 느낌을 전하고 싶어요.

인터뷰를 마치며 인사 부탁하겠습니다
타샤: 저희 코스프레를 보고 다들 좋아하셨으면 하고, 계속 공개될 아케인도 많이 부탁드립니다.
도레미: 아케인도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스파이럴캣츠도 사랑해주세요. 그리고 스파이럴캣츠 유튜브와 저희 SNS도 많이 관심 가져주세요.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