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롤드컵 미디어데이] 담원 김정균 감독 "'마오카이' 감독과 대결 신기해...예상 스코어는 3-1"

김형근2021-11-04 14:00

담원 기아(이하 담원)를 이끌고 롤드컵 결승전에 나서는 김정균 감독이 지난해 한솥밥을 먹었던 ‘마오카이’ 양지쑹 감독과 상대 팀으로 마주하게 된 소감을 이야기했다.

4일 아이슬란드 블루 라군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 미디어 데이가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결승에 진출한 한국지역 LCK 소속 담원과 중국지역 LPL 소속 에드워드 게이밍(EDG) 선수와 코칭스태프 등 각 팀 7명이 참석했으며, 국내외 미디어의 질문에 답했다.

담원의 김정균 감독은 EDG의 양지쑹 감독과 대결하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지난해 중국서 일을 시작하면서 양지쑹 감독을 같은 팀의 코치로 만났는데, 당시 너무 일을 잘했고 좋은 기억이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한 뒤 “이렇게 롤드컵 결승 무대에서 만나게 되어 신기하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다른 지역과 전문가들의 평가와 달리 EDG가 자르반 4세를 적극 활용하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지역마다 조합의 특성이 있으며, 팀플레이나 생각하는 방향에서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한 뒤 “지금도 자르반 4세에 대해 많이 신경이 쓰이며,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어떻게 다섯 번째 롤드컵에 도전한 ‘성공한 감독’이 될 수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성공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다섯 번의 대회 진출도 운이 좋았다.”고 답한 김정균 감독은 “결승전이 오랜만인데다 담원이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만큼 꼭 이겨서 팀의 연속 우승에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정균 감독은 이번 결승전의 예상 성적에 대해 “상대와 비교해 코칭스태프와 선수 모두 조금씩 월등하다 생각해 3-1 스코어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