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젠지 주영달 감독의 의미심장한 한 마디 "올해가 젠지에서 마지막이라 생각"

박상진2021-11-01 14:00


롤드컵 4강에서 여정을 마친 젠지 e스포츠 주영달 감독이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남겼다.

1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끝난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2경기에서 한국지역 LCK 소속 젠지 e스포츠가 중국지역 LPL 소속 에드워드 게이밍에게 풀세트 접전을 벌인 끝에 스코어 2대 3으로 패했다. 젠지는 첫 세트를 내주고 내리 두 세트를 얻으며 결승 진출 가능성을 높였지만, 결국 남은 두 세트를 이기지 못하고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경기 후 진행된 미디어 인터뷰에서 주영달 감독은 이날 화두였던 바텀 루시안-나미 구도에 대해 "티어가 높은 조합이라 생각했지만, 연습에서 우리가 어느 정도 대처에 성공해서 경기에서도 상대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 그리고 우리가 밴을 할 자리도 없어서 그냥 상대에게 선택을 허용했다. 그리고 라칸을 선택한 이유는 아펠리오스와 루시안이 없는 구도에서 높은 티어라고 생각해서였고, 세라핀은 EDG와 교전이 많을 거로 예상해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영달 감독은 "우리가 예상했던 구도로 흘러갔지만 전체적으로 플레이가 아쉬웠다. 그래도 오늘의 패인은 내 밴픽 전략이었다"고 말한 후 "올해가 젠지에서의 내 마지막 해라고 생각한다. 내가 있던동안 선수들은 발전했고, 코치들도 힙류 이후 더 많이 발전했는데 내가 제일 많이 부족해서 아쉬웠다. 특히 중요한 부분마다 넘어진 게 제일 아쉽고, 선수들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고고 전하고 싶다"며 이야기했다.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시절 삼성전자 칸에서 선수와 코치로 활동했던 주영달 감독은 전역 후 리그 오브 레전드 삼성 갤럭시 코치로 복귀했고, 2017년 팀의 롤드컵 우승을 이끌었다. 이어 2020년 서머부터 감독으로 승격해 팀을 맡아 이끌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